• 유튜브
  • 검색

농협금융, 메타버스에 진심…지주내 TF 설치

  • 2021.10.15(금) 09:15

농협은행, 내년 상반기 자체 플랫폼 구축
NH투자증권 10월 말 업계최초 오픈예정

NH농협금융이 손병환 회장의 특명 아래 메타버스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주 안에 메타버스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하고 농협은행과 NH투자증권은 자체적인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그래픽=비즈니스워치

농협금융지주는 메타버스를 농협사업에 접목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를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7월 손병환 회장이 계열사 직원들과 직접 메타버스로 타운홀 미팅을 실시한 이후 메타버스는 농협금융 내 가장 '핫'한 이슈로 부각했다.

손병환 회장은 "농협금융도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하고 고객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며 "계열사와 전 직원들이 메타버스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사업화 가능성을 연구해 줄 것"을 주문했다.

농협금융은 이를 위해 금융지주 디지털전략부에 메타버스 TF를 설치, 농협금융의 메타버스 추진 방향을 검토하고 계열사별 추진 과제를 도출해 나가기로 했다.

농협은행과 NH투자증권은 자체 플랫폼을 구축, 금융플랫폼으로서의 성공 가능성을 직접 테스트할 계획이다.

NH투자증권은 업계 최초의 자체 메타버스 플랫폼을 선보일 예정으로 10월 말 오픈이 목표다. 여의도 파크원 신사옥을 실재감 있게 구현하고 아바타를 활용한 컨퍼런스 참여 등을 통해 MZ고객들이 투자를 보다 손쉽게 경험하게 한다는 구상이다.

농협은행 역시 다양한 업권의 참가자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새로운 형태의 금융플랫폼을 실험할 예정이다. 10월 말까지 사전 준비 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 상반기 오픈을 목표로 플랫폼 구축에 돌입할 계획이다.

농협손해보험과 NH저축은행은 메타버스 플랫폼인 제페토에 자체 맵을 제작, 고객 소통 및 마케팅 활용 가능성을 타진한다는 계획이다.

손병환 회장은 "농협금융이 고객들에게 새로운 서비스와 경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금융회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