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제철, '협력사와 함께' 4년째 기술박람회

  • 2019.10.31(목) 13:09

안동일 사장 "외부제안 더 적극적으로 현장 적용"

현대제철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충남 당진제철소에서 '2019 현대제철 기술박람회(테크쇼)'를 열었다고 31일 밝혔다.

22일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열린 기술박람회에서 이 회사 안동일 사장과 참석자들이 부스를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현대제철 제공

올해로 4회째를 맞은 현대제철 테크쇼는 '기술, 성공을 위한 단 하나의 길'이라는 주제로 마련됐다. 협력사와 신규업체가 기술로 새로운 사업 기회를 가질 수 있기를 바라는 희망과 '기술이 기업의 미래'라는 메시지를 담았다는 설명이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앞으로 협력사의 제안을 받아 개선품 및 대체재를 더욱 적극적으로 현장에 적용하고 외국산 자재의 국산화를 추진하겠다"며 "협력사들의 기술경쟁력 강화에도 더욱 노력을 기울여 동반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앞서서도 테크쇼에서 발굴한 기술을 현장에 적용한 사례를 갖고 있다. 비피시㈜의 '연주 턴디시 용강 재산화 방지장치'는 지난해에 테스트 완료 후, 현장에 적용해 연주 부문의 품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테크쇼에는 지난해보다 11개사가 증가한 75개 업체가 참여했다. 이들은 전용부스를 설치하고 품질·생산성·환경·안전·에너지 등 총 5개 부문에 따라 다양한 제품을 전시했다. 국내에서는 ▲삼우ECO ▲서울엔지니어링 ▲한국내화 등이 참가했으며 해외에서도 ▲SMS(독일) ▲SPCO(일본) ▲프리메탈(Primetals, 오스트리아) 등 유수 기업이 참가했다.

테크쇼는 전시회뿐 아니라 기술세미나, 구매상담회, 당진제철소 관람 등 다양한 부대행사와 함께 마련됐다. 참가 기업들은 18건의 기술세미나에서 분야별 최신 연구동향과 주요 과제 등 다양한 주제발표를 통해 철강분야 기술동향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참가 기업 내수 판로 확대를 위한 '1대 1 맞춤형 구매상담회'에서는 구매 담당자를 현장에서 즉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됐다. 특히 현대제철은 동국제강, 대한제강, 환영철강공업 등 당진 인근의 철강사를 초청해 협력사의 판로확대도 도왔다.

22일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열린 기술박람회에서 이 회사 안동일 사장과 참석자들이 부스를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현대제철 제공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