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대모비스, 미래車 시장 이끌 인재 육성 '총력'

  • 2019.12.19(목) 10:33

SW 전문 인력 양성 역량 집중
AIM 프로젝트 도입 및 SW 아카데미 등 운영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과 전동화, 커넥티비티 등 미래자동차 시장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인재 육성에 사활을 걸고 있다. 미래차 시장 경쟁의 관건은 우수 인재 확보에 있고, 이들의 창의적 아이디어와 열정이 혁신을 만들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19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최근 회사는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 양성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이달부터 임직원들의 인공지능(AI) 활용 능력 향상을 위한 전문 교육 프로그램 'AIM 프로젝트'를 본격 도입했다. AIM은 'AI for Mobis'의 줄임말로 실무 중심의 AI 전문 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과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연구개발 과정 뿐 아니라 업무 전반에 인공지능을 활용한 예측, 분석 기법을 적용하게끔 할 계획이다.

AIM프로젝트는 AI 전문가 양성 과정 – AI 전략 과정 – AI 심화 과정 등으로 진행된다. 교육과정에 선발된 직원들은 기존 업무를 떠나 외부 전문 교육기관에서 집중적으로 교육받고, 현장에서 실무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AI 활용 능력을 기른다. 경영진으로 대상으로 한 AI전략 교육도 진행돼, 본부장급 이상의 임원들이 AI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이를 활용할 수 있는 마인드와 역량 향상을 도왔다.

앞서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6월부터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운영 중이다. IT기업에 버금가는 대규모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 양성이 목표다. SW 아카데미에선 최근에 연구원과 일반 사무직, 해외법인 소속 직원 등 전사적으로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경연대회'를 열어 내부에서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미래 자동차 시장은 기계 중심의 제조업이 아닌 소프트웨어 중심의 융복합 서비스로 빠르게 옮겨가고 있다. 오는 2030년 자동차 한 대에 소프트웨어가 차지하는 비중은 현재 10%에서 30% 수준으로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산업간, 기술간 융합을 통해 새롭게 재편되고 있는 미래차 영역에서 순발력 있게 대응 할 수 있는 인재를 원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국내외 다양한 전문가들과 전략적 네트워킹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2년부터 '기술포럼'을 운영하고 있다. 외부 기술 동향과 시장 트렌드를 빠르게 파악하고 유연한 사고를 갖기 위해서다. ‘전문가 장기 자문’ 프로그램도 진행 중이다. 약 6개월간 전문가와 지속적으로 소통 하면서 직원들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이 밖에 자동차 산업 전반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통해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글로벌 자문 네트워크’도 활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글로벌 각지의 전문가들과 전화통화나 보고서, 워크숍 등의 형태로 소통하면서 미래 유망 기술에 대한 안목을 넓히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미래 자동차 시장의 근본 경쟁력은 장치와 인프라가 아니라 유연하고 창의적이며 융합적인 사고력을 두루 갖춘 인재 확보에 있다"며 "인재 중심, 사람 중심의 기업으로 발돋움하는데 회사의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사제공 = 현대모비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