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어닝 2019]금호석유화학, 중국 악재에 묶였다

  • 2020.01.31(금) 10:17

영업이익 3679억원...전년 대비 33.7% 감소
주력사 하반기 적자...수요, 공급에서 '이중고'

금호석유화학이 저력을 이어가지 못했다. 지난해 7년 만에 영업이익 5000억원대를 회복했지만, 1년 만에 4000억원대까지 내줬다. 중국으로부터 시작된 부정적 수급요인으로 자회사 금호피앤비(P&B)화학이 급속도로 위축돼서다.

금호석유화학은 30일 지난해 연매출(이하 연결기준) 4조9779억원을 거뒀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10.9% 줄어들었으며, 지난 2년간 유지됐던 5조원대 기록이 깨졌다.

한해 영업이익은 3680억원으로 전년 대비 33.7% 감소해, 2년 간의 상승세를 잇지 못했다. 영업이익률은 7.4%로 10%에 육박했던 전년 9.9% 대비 약 2.5% 떨어졌다.

시장의 눈높이를 맞추지 못했다.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금호석유화학이 매출 4조9837억원, 영업이익 4068억원을 거둘 것으로 증권사들은 예측했다.

가전제품 외장재 등 산업소재로 많이 쓰이는 페놀유도체 사업이 부진해서다. 회사가 사업부별 세부 실적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영업이익이 500억원대로 1년새 2000억원이 빠진 것으로 증권사들은 추정한다. 전체 실적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0%대에서 10%대로 급락한 셈이다. 완전 자회사 금호P&B화학이 이 사업을 담당한다.

중국으로부터 시작된 악재가 발목을 잡았다. 중국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페놀유도체 주력 비스페놀에이 해외 수입분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했다. 더군다나 현지 기업들이 설비증설에 들어가 공급과잉 우려로 가격 경쟁력이 더 약화된 상황이다. 유안타증권은 글로벌 페놀유도체 증설규모가 지난해 52만톤으로 수요 증가분 20만~30만톤을 웃돌았다고 분석했다.

페놀유도체 사업 실적악화는 하반기로 갈수록 두드러진다. 상반기 500억원대 흑자를 기록한 것과 달리 하반기에만 100억원 후반대의 영업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4분기 금호석유화학 영업이익이 16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80.9% 줄어든 것도 자회사 부진이 한 몫했다. 모회사 영업이익률은 페놀유도체 수익성에 발맞춰 지난해 3분기부터 한자릿수대로 내려앉았다.

합성고무 사업 영업이익은 1000억원대 초반서 중반대로 늘어난 것으로 예측된다. 수술용 장갑 등에 쓰이는 NB라텍스 등 고부가제품이 실적을 끌어올렸다. 합성수지 사업 영업이익은 400억원 중후반대로 전년 대비 다소 늘어난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금호석유화학은 이날 보통주 1주당 1500억원의 결산배당을 실시하겠다고 공시했다. 우선주 배당금은 1550원이고, 배당금 총액은 409억원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