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SK 최태원, '함께 멀리 가는' 행복경영 강화

  • 2020.02.20(목) 10:47

기업문화 지침서 SKMS 14차 개정
'행복경영 주체' 구성원 참여 강조

SK그룹이 행복경영 지속성을 높인다. 구성원의 능동적 행복추구를 독려하는 동시에 사업 협력사까지 행복경영 범위를 넓힌다. 구성원 스스로는 물론 회사를 둘러싼 이해관계자 행복을 동시에 추구해 나아가야할 주체가 바로 구성원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구성원의 자발적 참여와 행복경영 실현이라는 선순환 구조를 정립하려는 목적이다.

SK그룹은 20일 이같은 내용으로 SK 경영시스템(SKMS·SK Management System)를 개정했다고 밝혔다. 18일 열린 SKMS 개정 선포식과 실천서약식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SK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들이 참석했다.

최태원 SK 회장이 지난 18일 SK서린빌딩에서 열린 SKMS 개정선포식에 참석, SKMS 14차 개정 취지와 핵심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사진=SK그룹 제공

최 회장은 이날 SKMS 개정 취지와 핵심 내용을 15분간 발표했다. 그는 "SK 경영지향점을 지속 가능한 구성원 행복으로 정립하고 자발적·의욕적 두뇌활용을 통한 수펙스(초일류·SUPEX) 추구로 행복을 실현하기 위해 SKMS를 개정했다"고 말했다.

이번 SKMS 개정으로 SK그룹은 행복경영을 더 구체화한다. 행복경영 주체로서 구성원의 역할과 실천을 강조하고, 이해관계자 범위를 고객, 주주, 사회에서 사업 협력사까지 넓힌다. 동시에 함께 추구해야 할 이해관계자 행복을 사회적 가치로 개념화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사회적 가치는 이번 14차 개정에서 이해관계자 행복을 위해 창출하는 모든 가치로 규정했다"며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 일이야 말로 경제적 가치를 만드는 것에 더해 이해관계자가 기대하는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라는 점을 규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SKMS는 최종현 선대회장이 1979년 처음으로 정립한 이래 14번 개정됐다. 2017년 SK 주요 계열사들이 이해관계자 행복,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추구하는 내용으로 정관을 변경하는데 밑거름이 됐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