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눈치' 보는 제주항공 "이스타 더 지켜보겠다"

  • 2020.07.16(목) 16:03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전 '연장전' 돌입
"정부 중재 감안, 계약 유지·해제 여부 결정"
이스타 실직 대란 책임론 부담감 작용한 듯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전이 '연장전'에 돌입했다. 이스타항공이 데드라인까지 임금체불 등에 대한 해결책을 찾지 못했지만 제주항공은 당장 인수 계약을 취소하지않겠다며 한 발 물러섰다. 정부 중재 결과를 기다려보고 최종 결정을 내리겠다는 것이다.

제주항공은 16일 오전 입장문을 내고 이스타항공과의 "계약 해제 조건이 충족되었다"고 밝혔다. 제주항공은 "지난 15일 이스타홀딩스로부터 계약 이행과 관련 공문을 받았다"며 "이 공문에 따르면 제주항공의 계약 선행조건 이행 요청에 대해 사실상 진전된 사항이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1일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이 10영업일(7월 15일까지)내로 계약 선행 조건을 완수하지 못할 경우 인수 계약을 파기할 수 있다고 통보했다. 선행 조건은 ▲260억원 규모의 임금체불 ▲370억원 수준의 타이이스타젯 지급보증 ▲기타 미지급금 등의 해결이다.

이스타항공 노조는 미지급금 해결을 위해 완전 고용을 전제로 한 체불 임금 삭감안 등을 제주항공에 제안했지만, 거부 당했다. 또 밀린 항공유 대금 삭감 제안도 정유사들이 줄줄이 거부하면서 조건 이행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데드라인'까지 M&A 전제 조건이 이행되지 않은 만큼, 이스타항공을 인수하지 않아도 된다는 게 제주항공의 입장이다.

다만 제주항공은 당장의 계약 파기에 대해선 조심스런 입장을 보였다.

제주항공은 "정부의 중재노력이 진행 중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계약해제 최종 결정 및 통보 시점을 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계약 성사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정부의 중재 노력을 믿고 한번 더 기다려보겠다는 취지다.

제주항공의 이같은 결정은 이스타항공이 M&A 무산으로 파산 수순을 밟게 될 경우 '1600명의 실직대란'의 책임론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부담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정부의 중재를 지켜보면서 인수 여부를 결정해도 늦지 않다는 내부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최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채형석 애경그룹 부회장과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불러 M&A 성사를 촉구했다. 또 고용노동부는 이스타항공의 체불 임금에 대한 양측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중재에 나서고 있다. 정부는 앞서 이스타항공 인수금융으로, 1700억원의 자금 지원을 약속하기도 했다.

제주항공이 사실상 딜 클로징 연기에 무게를 두면서 이스타항공으로선 한숨 돌리는 분위기다.

하지만 이스타항공 자체적으로 자구안을 내놓지 못하는 상황인 데다 정부 역시 추가 자금 지원엔 회의적인 입장이어선 낙관적 전망을 기대하긴 어려울 거란 시각이 우세하다.

업계 관계자는 "결국 정부의 추가 자금 지원 여부가 이번 딜 성사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하지만 정부 역시 무조건적인 지원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는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