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제약바이오협회, 스위스 바젤에 유럽진출 교두보 마련

  • 2022.01.25(화) 16:01

스위스 바젤 투자청과 '바젤론치' 파트너십 협약 체결
유한‧한미‧종근당‧일동‧대웅 등 5개사 유럽 진출 속도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한미약품, 유한양행, 종근당, 일동제약, 대웅제약 등 5개 국내 제약사들의 유럽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스위스에 마련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24일 서울 종로구 주한 스위스대사관에서 스위스 바젤 투자청과 헬스케어 엑셀러레이터 '바젤론치'(BASELAUNCH)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24일 서울 종로구 주한 스위스대사관에서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맨 왼쪽부터), 다그마 슈미트 타르탈리 주한 스위스 대사, 오봉근 주한 스위스 바젤투자청 한국 대표가 '바젤론치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바젤론치는 스위스 바젤 주정부가 제약사·스타트업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투자, 네트워크 기회 및 사업 자문 등의 폭넓은 지원을 제공하는 헬스케어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이다. 바젤은 700여개 기업과 1000여개의 연구기관이 둥지를 틀고 있는 유럽 글로벌 빅파마의 근거지로 꼽힌다.

기존 바젤론치 프로그램은 스위스 로슈, 미국 존슨앤존슨과 같은 빅파마와의 연계를 통해 스타트업을 투자 및 육성하는 방식이었다. 협회와 바젤 투자청이 함께 기획한 이번 프로그램은 소수의 한국기업을 대상으로 참여 기업의 유럽진출 교두보를 확보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에 무게를 뒀다.

이번 맞춤형 바젤론치 프로그램에는 대웅제약, 유한양행, 일동제약, 종근당, 한미약품 5개사가 참여한다. 참여사들은 3년 동안 △글로벌제약사‧바이오텍 등과 네트워킹 지원 △원료의약품∙완제의약품 바이어 물색 지원 △스위스‧유럽 내 우수한 스타트업 물색 지원 △대학 및 연구기관과의 네트워킹 지원 △현지 법인 및 사무소 설립 시 관련 로펌‧전문가 연계 지원 △스위스 이노베이션 파크(SIP) 내 상시 활용가능한 두 개의 사무공간(Flex Desk) 제공 등의 혜택을 받는다.

이번 협약으로 협회는 3년간 한국 기업 컨소시엄의 공식 간사 역할을 담당, 참여 기업과 스위스 간 소통 창구로서 기업의 수요를 발굴해 바젤론치에 전달하는 등 프로그램 참여 및 유럽진출과 관련한 전방위 지원을 제공한다. 바젤 투자청은 협회를 통해 취합한 국내 기업 수요와 관련된 현지 협업 파트너를 발굴하고,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원희목 회장은 "유럽은 선진적인 제약바이오산업 생태계가 조성되어 있지만 미국 대비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진출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미비했다"며 "이번 스위스 바젤 투자청과의 협약을 계기로 다양한 현지 네트워크 기회를 확보하고 국내 기업의 유럽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