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CES 라이브]세계서 가장 큰 '폐플라스틱 공장' 짓는 SK

  • 2023.01.09(월) 08:00

SKGC, 플라스틱에너지와 '울산 ARC' 밑그림
플라스틱 생산량 이상으로 재활용 방침

[라스베이거스=채신화 기자] SK지오센트릭이 울산에 세계에서 가장 큰 폐플라스틱 재활용 종합단지를 짓는다 계획을 재차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 SK지오센트릭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3'에서 영국 플라스틱 에너지'(Plastic Energy)와 울산 폐플라스틱 재활용 종합단지 내 열분해 공장 설립을 위한 기술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SK지오센트릭이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3'에서 개최한 테크데이에서 이종혁 SK지오센트릭 그린사업개발담당이 '울산 ARC' 등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채신화 기자

세계 3대 재활용 기술을 한 곳에

계약 직후 CES에서 테크데이를 열고 폐플라스틱 재활용 종합단지의 공식 명칭을 '울산 ARC(Advanced Recycling Cluster)'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올 하반기 착공해 2025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이종혁 담당은 "이 단지는 약 6만평 정도로 CES 전체 부지를 합친 약 5만평 보다 더 넓은 규모로 조성될 것"이라며 "3대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적용한 복합 재활용 단지를 구축하는 건 글로벌 '넘버1'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울산은 SK가 최초로 정유화학 공장을 지었던 곳으로 국내 최초 플라스틱 탄생 지역에서 수명 다한 플라스틱을 폐지하지 않고 재탄생 시킨다는 점에서 큰 의미"라고 덧붙였다. 

양사는 이날 '열분해유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MOU도 체결했다. 연내 합작 법인을 설립하고 울산에 이어 수도권을 비롯해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지역 공장 신설도 지속적으로 협력한다. 

SK지오센트릭은 비전으로 '그린 포 배러 라이프'를 내세웠다. 생산량 이상으로 재활용하겠다는 미션으로 카본제로 넷제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미국 PCT, 캐나다 루프, 영국 플라스틱 에너지 등 글로벌 기업들과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3대 선진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한 곳에 모았다.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은 "핵심 역량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어가고 울산ARC 조성이 순조롭게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에코플랜트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3'에서 개최한 테크데이에서 조재연 SK에코플랜트 DT 담당이 웨이블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채신화 기자

"태우고 묻던 폐기물, 디지털로 관리"

SK에코플랜트도 이번 CES에서 "환경 산업 판도를 바꾸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 회사는 CES 2023 스마트시티 부문 혁신상을 수상한 폐기물 전 생애주기 디지털 관리 솔루션 '웨이블'(WAYBLE)에 적극 나서고 있다. 
 
폐기물 배출-수거-운반-최종처리에 이르는 프로세스 전 단계를 디지털로 전환함으로써 투명하게 폐기물 데이터를 확보하고 관리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폐기물 관리업무의 '디지털 전환'이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태우고 묻는 데서 끝나던 폐기물의 여정에 자원화·에너지화·리사이클링 등 다음단계, 즉 순환경제를 그려 나가고 있다"며 "올해 200곳 이상의 사업장에 웨이블을 적용해 폐기물 처리 물량 약 4만 톤을 달성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