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고급 공시 정보 개방…톡톡 튀는 신사업 나올까

  • 2019.06.11(화) 14:21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오픈 API 확대
핀테크 업체 등 민간의 부가가치 창출 기대

금융당국이 기업의 각종 공시 정보가 있는 전자공시시스템 서비스를 개방해 일반 이용자를 넘어서 핀테크 업체 등 민간 기업이 공시 정보를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한다.

금융감독원은 11일 기존 기업 개황과 공시목록에 한정되어 있던 오픈 API(Open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서비스 범위를 전체 공시서류, 사업보고서, 지분공시, 재무정보 등 총 23종 카테고리의 700만건에 이르는 정보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누구나 쉽게 프로그램 개발 가능

오픈 API는 자신이 보유한 정보를 다른 시스템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정보를 공개하는 것이다. 즉, 누구든지 전자공시시스템의 공시 정보를 활용해 프로그램을 만들면 전자공시시스템 홈페이지를 방문하지 않고도 정보를 수집하고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금감원은 민간분야의 공시 관련 업무와 연구학술 목적, 금융소비자를 위한 맞춤형 서비스 개발 등을 위해 2013년 기업공시 정보를 제공한 데 이어 2016년 1월엔 금융상품정보를 오픈 API 방식으로 제공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더욱 다양한 공시정보를 활용하고자 하는 수요가 증가하고, 정부의 공공데이터에 기반한 혁신 정책에 부응하고자 공시정보 오픈 API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했다.

공시정보 개방 서비스를 위한 전용 홈페이지도 구축한다. 일반인, 연구원, 핀테크 기업 등 누구나 금융감독원 홈페이지에 방문해 계정을 신청해 오픈 API 인증키를 발급받으면 오픈 API 개발 가이드에 따라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다.

◇ 창의적인 아이디어와의 결합 기대

이에 따라 개인이나 기업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정보에 결합하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어 창업과 핀테크 활성화가 기대된다. 
  
예를 들어 금융투자회사가 오픈 API를 이용하면 사람이 직접 하지 않아도 실시간으로 주요 공시 내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또 해당 내용을 기업 투자정보 제공 서비스나 기업 분석 리포트에도 손쉽게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언론에서의 활용도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주식시장 시세 변동에 따라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로보뉴스를 제공하는 언론사가 늘고 있다. 여기에 공시 정보까지 활용한다면 추출한 정보를 활용해 기존의 단편적인 뉴스를 넘어서 다양하고 심도 있는 뉴스가 가공될 수 있다.

이 외에도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결합하면 새로운 사업 영역 창출과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감원은 내년 1월부터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