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미국 ETF 결산]주식이 폭풍흡입…채권·금에도 뭉칫돈

  • 2021.01.06(수) 09:00

설정액 증가 1~3위 주식…전체 증가금액은 채권 '승'
금 ETF도 이름 올려…이머징은 연말부터 자금유입중

지난해는 상장지수펀드(ETF)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미국 증시에 상장된 ETF로는 5074억 달러(약 552조원)가 몰려드렸다. 국내에서도 해외 투자 붐이 일면서 미국 ETF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다. 지난해 최고 수익률과 최대 자금이 유입된 ETF들을 통해 2021년 유망할 섹터 ETF를 조망해본다[편집자]

지난해 미국 ETF 시장에는 연간 기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돈이 몰렸다. 5074억 달러가 유입됐는데 직전 최대치인 2017년 4761억 달러를 크게 웃돈다. 2019년 3263억 달러 대비로는 증가 폭이 더욱 눈부시다. 

성과 면에서는 주식이 압도적이었다. 지난해 스탠다드 앤드 푸어스(S&P)500 지수는 18.4% 상승하며 채권(블룸버그 바클레이즈 미국 채권 지수 기준 7.5%)의 두 배를 크게 웃돌았다. 나스닥 100 지수의 경우 상승률이 48.9%에 달한다.

지난해 가장 많은 돈이 몰린 ETF는 단연 주식에 투자하는 뱅가드의 Vanguard Total Stock Market ETF였다. 총 322억 달러가 유입됐고 전체 설정액은 2000억 달러를 넘어섰다. 

Vanguard Total Stock Market ETF는 가장 전형적인 미국 주식 ETF다. 보유주식 구성이 포괄적이면서 전체 시장의 익스포저를 아우를 수 있게 구성됐다. 지난해 수익률도 20%선으로 양호하다.

구성 종목을 보면 애플, MS, 아마존, 페이스북, 알파벳, 테슬라, 버크셔해서웨이, 존슨앤드존슨, JP모간 등 알만한 주식들을 고루 담고 있다.

설정액 증가 2위 역시 뱅가드의 S&P 500 ETF로 S&P500 지수 추종 ETF다. 3위는 나스닥 100 지수를 추종하는 Invesco QQQ Trust였다. 

하지만 전체 규모 상으로 돈이 많이 몰린 ETF는 채권에 투자하는 ETF란 점도 주목할 만하다. 지난해 미국 채권에 투자하는 ETF의 신규 설정액은 1850억 달러로 미국 주식 ETF의 1682억 달러를 웃돌았다. 

채권 역시 안전자산 성격을 감안할 때 나쁘지 않은 수익을 냈다. 성과 면에서는 주식에 한참 못 미치지만 올해도 채권 ETF로의 자금 유입이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지난해부터 회사채 매입을 시작하면서 매입 수단으로 ETF를 활용하는 것도 힘을 싣는 부분이다. 

지난해 네 번째로 가장 자금 유입 규모가 컸던 ETF는 Vanguard Total Bond Market ETF였고 이를 포함 채권 관련 ETF 5개가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주식과 채권 외에 유일하게 설정액 증가 상위 10위권 든 ETF는 SPDR Gold Trust로 금 현물 가격을 추종하는 ETF다. 금 현물 가격은 지난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후 하반기로 갈수록 주춤하고 있는 모양새지만 올해도 인플레이션 상승 전망과 맞물려 금 투자에 대한 관심은 꾸준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자금이 크게 빠져나간 ETF들의 경우 이머징 시장에 투자하는 ETF들이 많았다. 다만 12월 한 달만 놓고 보면 최근 관심을 반영하듯 이머징 ETF의 경우 자금 유입이 도드라진다. 

그외 지난해 시장과 정반대 흐름을 보인 저변동성 ETF에서도 자금 유출 규모가 컸다.  iShares MSCI USA Min Vol Factor ETF의 경우 1년 수익률이 5%선에 그쳤고, Invesco S&P 500 Low Volatility ETF는 -1%대를 기록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