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한국어 학습완료" SK C&C AI서비스 출격

  • 2017.09.06(수) 17:39

8가지 AI기술…누구나 쉽게 활용 가능
금융·헬스케어·유통 등 다양하게 적용

▲ 6일 이문진 SK주식회사 C&C Aibril 사업본부장이 한국어 기반 AI서비스 에이브릴(Aibril)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SK C&C]

 

활용법만 숙지하면 누구나 쉽게 인공지능(AI)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시대가 왔다. 마치 블록조립처럼 서비스 방향에 맞는 AI기술들을 조합만 하면 된다. 검색·학습·대화 등 다양한 영역에서 AI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어 빠른 속도로 대중화될 것으로 보인다.

SK C&C는 6일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에이브릴(Aibril) 오프닝 데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어를 학습한 AI서비스 에이브릴을 공개했다.

에이브릴은 미국 IBM의 AI 왓슨(Watson)을 기반으로 한 AI서비스다. 대화, 자연어 이해, 자연어 분류, 검색 및 평가, 문서 변환, 언어 번역, 이미지 인식, 성향 분석 등 8가지의 응용프로그램환경(API)을 활용해 다양한 AI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일종의 프로그램 세트다.

이날 에이브릴을 소개한 이문진 SK C&C 에이브릴 사업본부 본부장은 "에이브릴은 일반인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이라며 "8가지 API를 조합해 여러 기업들이 다양한 AI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에이브릴은 지난해 5월부터 한국어를 학습해 8가지 API에 한국어 기능을 녹여냈다. 단답형 질의응답뿐만 아니라 중의적인 의미의 문장도 해석해 적절한 답변을 한다.

가령 사용자가 "비밀번호를 모르겠습니다"라고 어떤 부분의 비밀번호라는 것을 말하지 않고 물어도 에이브릴이 알아서 "어떤 환경에서 문제가 발생하세요?"라고 묻는 식이다.

또 한국어 메시지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오타가 나더라도 이해할 수 있는 수준으로 학습능력을 끌어올렸다.

정철우 SK C&C 에이브릴플랫폼팀 부장은 "인간의 방대한 지식을 자연어 기반으로 받아들여 축적된 지식을 바탕으로 사람과의 대화처럼 유사한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어 기반을 갖춘 에이프릴은 개인의 감정을 분석한 서비스도 가능하다. 가령 A라는 사람이 평소 사용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나 이메일 내용 등을 넣어주면 A의 성향에 맞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정철우 에이브릴플랫폼팀 부장은 "AI서비스를 요리에 비유하면 에이브릴의 8가지 API는 주방과 요리도구라고 할 수 있다"며 “만들고자 하는 재료(데이터)만 있다면 다양한 AI서비스 출시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에이브릴은 현재 시스템통합(SI) 기업, 솔루션 기업들을 포함해 100여개 기업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주로 금융, 헬스케어, 유통, 서비스 기업들이 활용하고 있다.

이문진 에이브릴 사업본부 본부장은 "기술 활용에 어려움을 겪거나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 온·오프라인 교육, 1:1밀착지원 컨설팅 등을 제공할 예정"이라며 "모든 산업 군에서 다양한 기술적 변화들이 필요한 시대인 만큼 더 많은 분야의 기업들이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꼭 필요한 경제정보만 모았습니다[비즈니스워치 네이버 포스트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