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서류만 13만장 냈다…LGU+ "CJ헬로 인수해 5G시대 우위"

  • 2019.03.15(금) 14:29

과기정통부에 'CJ헬로 인수 신청서' 제출
정기주총서 '인수 시너지' 거듭 강조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5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케이블TV 1위 사업자 CJ헬로 인수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13만장에 달하는 인수 신청서를 제출하고, 정기 주주총회에서 시너지 효과를 거듭 강조하면서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15일 서울 용산사옥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케이블TV 1위 사업자 CJ헬로 인수를 통해 미디어 경쟁력을 강화, 5G 시대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포부를 재차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과 ICT 기술이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2019년을 미래를 위한 기회로 만들겠다"며 "급변하는 사업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통신시장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실현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케이블TV 사업자 CJ헬로 인수를 통해 확대된 고객기반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업그레이드된 미디어 경쟁력으로 5G에서도 우위를 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5G 서비스는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고객 일상의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며 "B2C(소비자 대상) 사업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등 B2B(기업간 거래) 영역에서도 기회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LG유플러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CJ헬로 주식 인수 관련 변경 승인 및 인가 신청서도 공개적으로 제출하며 인수 성공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박경중 LG유플러스 사업협력담당은 캐비넷 5개 분량(12만8000페이지)에 달하는 서류를 제출하면서 "그동안 다양한 의견을 충실히 검토 반영해서 최선을 다해 서류를 준비했다"며 "정부에서 잘 판단해 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이 3년 전 CJ헬로비전 인수에 실패할 당시와 달라진 정부 태도와 시장 상황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박 담당은 "(정부가) 그런 부분까지 염두에 둬서 긍정적으로 잘 판단해주실 것"이라며 "전세계적으로 시장 상황이 변동했고 시장의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얘기되고 있기 떄문에 긍정적인 판단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이날 주총에서는 감사보고, 영업보고 및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개정, 이사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에 대한 의결을 진행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와 동일하게 보통주 1주당 400원을 현금배당하기로 결정했다.

정관에는 '에너지 진단, 에너지 기술, 에너지 안전관리, 기타 에너지 이용 합리화 관련 사업 및 기계설비사업'이 사업목적으로 추가됐다. 정부의 에너지 효율화 정책으로 시장 활성화가 예상되는 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이와 함께 사내이사 이혁주 최고재무책임자(CFO)와 사외이사 정병두 법무법인 진 대표변호사를 재선임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