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베일벗는 리니지2M…김택진 대표의 이유 있는 자신감

  • 2019.09.05(목) 16:17

"향후 몇 년간은 따라올 게임 없다"

엔씨소프트가 하반기 기대작인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M'을 공개했다. 리니지2M은 원작 리니지2의 고유 감성과 경험을 담아낸 정통 계승작으로 엔씨소프트가 리니지M에 이어 선보이는 두 번째 'M' 타이틀이다.

5일 엔씨소프트는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M' 미디어 쇼케이스 '2nd IMPACT(세컨드 임팩트)'를 열었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5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열린 '리니지2M'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엔씨소프트]

이날 게임개발총괄인 CCO(Chief Creative Officer, 최고창의력책임자)로 등장한 김택진 대표는 "앞으로 몇 년 동안은 기술적으로 리니지2M을 따라올 수 있는 게임은 없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리니지2를 개발할 당시 기술의 끝인 MMORPG를 3D로 만들어보겠다고 도전했던 것처럼, 리니지2M 역시 현존하는 최고의 기술을 모아 모바일에서 구현되는 한계를 넘어보자는 것을 목표로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이가 전작 '리니지M'을 따라올 때 우리는 리니지2M으로 한발 앞선 미래를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리니지2M의 원작인 리니지2는 2003년 출시 당시 국내 3D 온라인 MMORPG 시대를 열며 출시 당시 동시대 최고의 그래픽이라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리니지2M 비전 시네마틱 트레일러.

리니지2M의 가장 큰 특징은 모바일 최고 수준의 4K UHD(Ultra-HD)급 해상도의 풀(FULL) 3D 그래픽을 구현했다는 점이다. 디바이스 사양에 따라 그래픽 퀄리티가 자동으로 조절되는 기능을 적용해 디바이스의 한계도 뛰어넘었다. 최근 3~4년 내 출시한 기기 거나 구매한 기기에서는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는 것이 엔씨소프트 측 설명이다.

텔레포트를 통해 원하는 지역 모두를 왕래할 수 있고 1만명 이상의 플레이어들이 채널 구분 없이 한 서버에서 플레이가 가능하다. [사진=백유진 기자]

그러면서도 로딩 없는 플레이가 가능한 '심리스 로딩'도 시현했다. 존과 채널의 구분과 이동에 따른 로딩 지연 등 몰입에 저해되는 모든 부정적인 요소를 제거해 밀도 높은 플레이가 가능해진 것이다.

전투 중에도 각자의 캐릭터들이 겹쳐지지 않고 각자의 공간을 확보하고 있다. [사진=백유진 기자]

이와 함께 리니지2M은 모바일 3D MMORPG 최초로 충돌 처리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몰입감을 높였다. 기존까지는 유저들이 게임 내에서 충돌할 경우 겹쳐지는 것처럼 표현돼 현실감이 떨어졌다. 하지만 리니지2M에서는 캐릭터와 몬스터, 지형이 각자의 공간을 보유해 부딪치는 경험을 할 수 있다.

1만명 이상의 유저들이 대규모 전투를 즐길 수 있는 '원 채널 오픈 월드'도 구현했다.

김택진 대표는 "1만명 이상의 유저들이 하나의 채널에서 1000대 1000 전투까지 가능하다"며 "기술적, 물리적으로 이전에 없던 가장 거대한 세상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리니지2M 비전 시네마틱 트레일러.

특히 이날은 유저들이 많이 궁금해했던 질문들에 대한 답변이 이뤄졌다. 다음은 이성구 리니지2M 총괄 프로듀서와의 일문일답이다.

-원작 클래스(직업)들은 모두 등장하나
▲게임 처음 개발할 때부터 원작 클래스들 다 나와야 한다는 것이 당연한 기조였다. 여기 더해 리니지2M 만의 오리지널 신규 클래스도 추가돼 약 100개 이상 클래스가 나올 예정이다. 다채로운 재미를 통해 원작에서 느끼지 못했던 새로운 재미 선사하겠다.

-원작의 스킬이 그대로 유지되는가
▲기존 스킬에 대한 여러 고민 있었다. 결국은 스킬을 두 가지 방식으로 가져오기로 했다. 먼저 과도하지 않은 스킬은 AI를 통해 전략적 세팅만 하면 언제든지 작동시킬 수 있도록 했고, 전투에서 사용되는 핵심 스킬은 터치를 통해 최적의 타이밍에 사용할 수 있다. 1개 클래스당 많게는 4개 정도 스킬 사용할 수 있어 전략적 컨트롤 어렵게 느끼지 않을 것이다.

-버프, 힐, 딜 등 복잡한 기술은 리니지2M 모바일에서 조작할 수 없나
▲공격과 스킬 사용을 한 번에 모바일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발전된 스킬 타겟 컨트롤을 준비했다. 어떤 클래스를 선택해도 조작이 어려워서 못하겠다는 말이 안 나오게 하는 것이 목표였다.

-리니지2의 주요 아이템인 '정령탄'을 현금으로 팔 것인가
▲정령탄은 플레이를 통해 충분히 획득 가능하도록 준비했다. 리니지2M에서는 기존 리니지 게임 시리즈보다 '아데나'의 가치를 높게 설정할 예정이다.

-원작처럼 소수가 독점하하는 레이스가 있나
▲리니지2M은 절대 독점하는 레이스가 일어날 수 없다. 모바일 MMORPG 최초로 전략적인 보스 레이드를 해야 하는 형태로 구성돼 있다. 소수 인원들이 전략을 잘 쓰고 좋은 지위 차지하면 스텝이 좋은 클랜 이길 수 있는 여러 변수를 만들어 소수가 독점하는 형태를 최대한 배제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 핸드폰으로 리니지2M 플레이 가능할까
▲작년에는 아름다운 그래픽을 위해서 기술적 타협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었는데, 1년이 지난 지금은 타협할 수 있을 것 같다. 기술 부분에서 최적화가 많이 이뤄졌고 저사양폰을 사용하더라도 그래픽 퀄리티 자동 조절 등을 통해 게임을 잘 즐길 수 있도록 조정했다.

-리니지2는 전투만 하는 게임이 아니라 춤, 모션 등 여러 커뮤니티적 요소 있었는데 모바일로 구현 가능한가
▲아래 영상으로 설명을 대신한다.

엔씨는 5일부터 공식 홈페이지와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서 리니지2M 사전 예약을 동시 진행한다. 사전 예약자들은 게임 출시 후 크로니클 계승자의 반지, 정령탄 상자, 아데나 등 게임 아이템을 받을 수 있다. 정식 출시는 올해 4분기다.

또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M 출시 후 당분간은 해외보다 국내 시장에 집중할 전망이다.

이성구 총괄 프로듀서는 "일본 등 해외 현지화 준비도 많이 하고 있지만, 오랫동안 기다려온 한국 유저들을 만족시키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며 "해외 시장 출시보다는 한국 시장이 우선 목표"라고 언급했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이날 리니지2M과 함께 차세대 게이밍 플랫폼 '퍼플(PURPLE)'도 첫 공개했다.

퍼플은 엔씨 모바일 게임 전용 서비스로, 모바일과 PC의 크로스 플레이가 가능하다. PC에서 하던 게임을 모바일에서 그대로 연결해 즐길 수 있고, 게임 내에서 유저들과의 소통도 편리하게 해준다는 설명이다.

이번에 선보인 리니지M를 시작으로 엔씨의 모든 게임을 퍼플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김현호 플랫폼사업센터장은 "자체적인 개발과 함께 외부 협업도 고민하고 있다"며 "지금은 제공하지 않지만 클라우드 서비스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