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어닝 20·1Q]LG헬로비전, LGU+ 시너지 시작되나

  • 2020.05.08(금) 16:40

매출·영업익 전년대비 감소
ARPU·가입자수 상승세 타

지난해 말 LG유플러스에 인수된 LG헬로비전은 케이블TV와 인터넷 등 가입자 감소로 전년 대비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실적이 악화됐다. 다만 전분기 대비 케이블TV와 인터넷 알프(ARPU·가입자당 평균 매출액)가 상승했으며 케이블TV와 인터넷 3월 가입자는 증가해 LG유플러스와의 시너지 효과가 감지됐다.

LG헬로비전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 1분기 영업이익 7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5% 감소했다고 8일 발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589억원으로 6.0%, 당기순이익은 43억원으로 43.4% 줄었다.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은 187.1% 증가,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을 기록했다. LG헬로비전 측은 화질개선과 채널확대를 통한 품질 향상, 기가인터넷 커버리지 확산, 키즈 콘텐츠 도입 등을 통해 ARPU(가입자당평균매출액)를 높인 결과로 분석했다.

케이블TV ARPU는 7408원으로 전 분기 대비 86원 증가했다. 인터넷 ARPU도 1만1171원으로 2017년 4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콘텐츠를 확산하고 속도와 화질을 개선하는 등 품질 경쟁이 소비자 선택으로 이어지며 ARPU가 상승했다. 다만 MVNO의 ARPU는 2만1978원으로 737원 감소했다.

케이블TV 가입자는 전 분기 대비 2000명 감소한 415만5000명을 나타냈다. 유료방송의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서도 3월부터 가입자가 순증세로 돌아서며 총 가입자 수를 지켜냈다. 월별 가입자가 순증한 것은 1년 만이다.

인터넷과 MVNO가입자는 소폭 줄었으나 성장 가능성을 보였다. 인터넷은 75만7000명으로 전 분기 대비 4343명 감소했지만 3월부터는 가입자가 순증세로 돌아섰으며 기가인터넷 비중도 52%를 넘어섰다. MVNO 가입자는 66만3000명으로 전 분기 대비 3만5000명 줄었으나 LTE가입률이 74.6%를 나타내며 또다시 최고치를 갱신했다.

안재용 LG헬로비전 상무(CFO)는 "M&A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고 본원적인 사업경쟁력 확보를 통해 체질을 개선하고 있다"며 "LG유플러스와의 시너지 강화로 가입자가 늘어나고 ARPU가 추가 상승하며 본격적인 재무적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