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암환자 '가명정보' 결합하니 치료효과 분석 '속도'

  • 2021.01.26(화) 16:37

개인정보위, 국립암센터 현장 간담회 개최
국민생활 밀접 5대분야 과제결과 1Q 발표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추진하는 '가명정보 결합' 시범사례의 성과가 가시화하고 있다. 가명정보란 개인정보의 일부를 삭제하거나 대체해 추가정보 없이는 개인을 알아볼 수 없도록 가명 처리한 정보를 가리킨다. 

지난해 8월부터 개인정보보호법 등 데이터 3법이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가명화한 이종산업간 데이터 결합이 가능해졌다. 이에 따라 암 환자 치료 자료와 사망자 통계 데이터 등을 결합해 사망위험 요인을 정밀 분석하는 시범사업 등이 본격화하고 있다. 

윤종인(왼쪽에서 여섯번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이 26일 오후 고양시에 위치한 국립 암센터를 방문했다.

개인정보위는 26일 고양시 일산에 있는 국립암센터를 방문해 현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올 1분기 중으로 국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분야의 가명정보 결합 과제 결과를 순차적으로 발표한다고 밝혔다. 

개인정보위가 선정한 가명정보 결합 시범사례는 △의료+인구 △금융+보훈 △소득+복지 △통신+유통 △레저+건강 등 크게 5대 분야로 나뉜다. 

이날 국립암센터가 발표한 시범사례는 암 치료내역과 암환자의 생존여부·사망원인 정보 등을 결합해 항암제 치료효과와 사망위험요인을 분석하는 것이다.

우리나라 암환자는 2018년 신규 기준 28만명. 암 발생률 자체는 갈수록 감소하고 있으나 고령인구가 늘어나면서 발생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국립암센터는 암환자의 임상데이터를 수집하고 환자가 내원할 때 남긴 전자의무진료 기록 등을 토대로 주요 정보를 추출, 환자의 이름은 가명처리한 후 자료를 임상연구에 활용하고 있다.

아울러 이를 건보공단의 수술명, 약물, 입·퇴원 이력 등 '진료정보' 및 통계청의 '사망정보'와 결합해 암환자의 사망 위험요인을 정밀하게 분석하고 예측한다는 방침이다.  

최귀선 국립암센터 암빅테이더 센터장은 "그동안 대형 병원들이 확보한 암환자 관련 빅데이터 80% 가량은 여러 기술적, 법적 이슈 때문에 버려졌다"며 "다행히 지난해 개인정보법이 개정되면서 이를 활용할 수 있게 됐는데 국립암센터의 암환자 데이터와 다른 기관들의 자료가 결합하면 암관리 및 연구개발이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인정보위는 가명정보 활용성과를 국민이 체함할 수 있도록 활용사례 발굴 침 홍보, 제도 설명 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나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여는가 하면 관련 법‧제도 및 신기술 동향 등에 대한 세미나를 오는 5월과 10월에 각각 개최할 예정이다. 

가명정보 활용 실습을 위한 테스트베드를 운영하고 기업이나 공공기관,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가명정보 활용 컨설팅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한 지역소재 중소기업 등의 가명처리를 지원하는 ‘가명정보 활용지원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수도권에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서도 현재 운영 중인 테스트베드에서 실제 데이터의 가명처리가 가능하도록 기능을 확대하기로 했다. 

윤종인 개인정보위원장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5대분야 7개 과제의 결과를 도출해 올 1분기내 순차적으로 발표할 것"이라며 "보다 안전한 가명정보 활용 시범사례를 뒷받침하기 위해 실태점검 등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