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KT, 현대엔지니어링과 오산 스마트시티 개발 '맞손'

  • 2021.03.21(일) 09:00

오산시청 일원 복합단지 데이터 생태계 조성

KT가 현대엔지니어링과 손잡고 경기 오산시에 5세대(5G) 인프라 등 첨단 기술이 집약된 스마트시티 개발에 나선다.

KT가 현대엔지니어링과 서울 종로구 현대엔지니어링 계동 사옥에서 경기도 오산의 운암뜰 스마트시티 개발을 협력을 핵심 내용으로 업무협약(MOU)을 19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왼쪽)와 신수정 KT Enterprise부문 부문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KT 제공

KT는 현대엔지니어링과 경기도 오산 운암뜰 스마트시티 개발을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KT는 현대엔지니어링과 오산시가 공동으로 오산시청 일원에 추진하는 복합단지에 데이터 생태계를 조성한다.

KT가 스마트시티에 공급할 5G 네트워크 인프라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데이터 기반 기술은 도시 자산과 자원 관리가 자동화된 스마트시티의 핵심 동력으로 꼽힌다.  

KT는 이번 사업에서 양사가 서로의 경험과 네트워크를 공유해 상호 시너지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KT는 이 사업을 통해 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확보해 나갈 수 있게 됐다.

신수정 KT Enterprise부문 부문장은 "현대엔지니어링의 개발 역량과 KT의 ABC 기술의 시너지를 통해 경기 오산 운암뜰 스마트시티의 성공적인 조성에 기여하겠다"며 "건설 및 개발 산업 분야의 혁신을 위해 디지털 전환(DX)을 이끌어가는 기업으로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구리, 청라 스마트시티 사업을 비롯한 국내·외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운암뜰 스마트시티 조감도/사진=KT 제공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