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IT 이해 떨어진 정무위, 변죽만 울리다

  • 2014.02.19(수) 15:13

신용카드 개인정보 유출 국정조사가 어제(18일) 청문회로 사실상 마무리됐다. 국회 정무위는 오늘 25일 개인정보 대량유출 관련 실태조사 및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결과보고서를 채택한다. 국민 관심이 많은 사안인 만큼 정무위원들의 열기도 뜨거웠다.

정무위는 이번 정보 유출 사건이 피의자들의 단순 일탈 행위가 아니라 인재라는 사실을 부각하는 데는 나름대로 성공했다. 중요한 것은 이런 일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적 보완책을 마련하는 것이다. 25일 채택될 국정조사결과보고서를 통해 어느 정도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그러나 아쉬움도 꽤 있다. 이번 개인정보 유출은 정보통신기술(IT)과 관련성이 꽤 높다. IT 이해가 낮으면 어려움이 있을 수밖에 없다. 정무위원들의 열의는 높았지만, 문제의 원인과 대안을 찾아가는 과정이 만족하긴 어려워 보인다.

이런 상황은 청문회 내내 반복됐다. 정무위원 상당수의 발언은 ‘어떻게 그런 중요한 정보를 외주업체에 그냥 주느냐’는 것이다. IT 개발 과정에서 데이터의 필요성에 대해선 안중에도 없다. 데이터의 양이 많으면 그만큼 프로그램 개발의 효율성은 높아지고 정확도가 높아진다는 것은 상식이다.

▲ 지난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개인정보 유출 사건 정무위 국정조사서 신제윤 금융위원장(오른쪽부터), 현오석 부총리, 최수현 금융감독원장, 광고대행업체 조 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의원들의 발언을 찬찬히 들어보면, 아예 ‘그런 정보를 주지 말라’는 투다. IT업계의 현실은 애써 무시하면 합리적인 대안이 나올 리 만무하다. 그러다 보니 ‘각종 개인정보의 집중을 차단하라’는 극단적인 취지의 발언까지 서슴없이 나온다.

방송을 보며 울분을 터뜨리는 국민의 가슴을 속 시원히 뻥 뚫어줬는지는 모른다. 그렇게 해서 국회의원으로서 인기가 높아졌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국정조사의 취지와는 거리가 멀다. 한 나라의 리더들인 국회의원들의 수준이 그래선 안 된다.

정무위원들뿐이 아니다. 증인으로 출석한 카드사들의 대표들도 IT 업무체계와 관련한 답변은 회사의 담당 임원에게 마이크를 넘기는 장면이 수차례 이어졌다. 그러다 보니 의원들에게 ‘대표가 그것도 모르느냐, 그래서 관리가 되겠느냐’는 말꼬리만 잡혔다.

디지털 시대다. IT를 기반으로 하지 않는 산업이 없다. 조그만 회사를 창업해 회사를 알리기 위해서라도 홈페이지를 잘 만들어야 한다. 대표가 IT를 모르면 홈페이지가 제대로 나올 리 없다. 금융산업은 이미 오래전부터 그랬다. 계정계와 정보계 등 각종 은행의 거래와 정보를 집중화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차세대 전산시스템은 필수가 된 지 오래다.

이번 개인정보 유출 파문의 와중에서 신한카드의 정보 보안은 다시 한 번 빛을 냈다. 정무위원 상당수가 칭찬 대열에 합류했다. 그런 신한카드가 올해 빅데이터를 마케팅에 활용하는 방안 마련에 열중하고 있다. 올해 가장 큰 변화다. 지금 같은 분위기라면 신한카드도 그 먹거리 영역을 포기해야 할지도 모른다.

흔한 말로 빈대 잡자고 초가삼간을 태워선 안 된다. 빅데이터 산업은 앞으로 모든 비즈니스의 기본이 될 것이다. 빅데이터 산업은 엄청난 정보를 어떻게 마이닝하고 가공하느냐가 관건이다. IT 솔루션이 받쳐줘야 한다.

그래서 회사의 리더는 IT를 잘 알고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 그래야 사고를 미리 방지하고 좋은 마케팅 도구로 활용할 수 있다. 나라의 리더도 마찬가지다. 노트북 켜놓고 회의나 청문회 한다고 해서 IT 강국이 아니다. 그건 그저 쇼(Show)일 뿐이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