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수도권 전·월세가구 주거·교통비만 월 80만원

  • 2019.02.11(월) 14:59

월소득 300만원 이하 주거교통비 30% 육박
"인천 율목동·경기 수원 광교1동, 광역교통 우선고려"

수도권 전월세에 거주하는 임차가구의 주거비와 교통비는 월평균 약 80만원인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과 경기도의 월소득 300만원 이하인 가구의 경우 주거교통비 부담 수준이 30%를 넘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국토연구원은 11일 주간 국토정책브리프 '교통비용을 고려한 주거부담 수준 측정 및 정책활용방안'을 통해 수도권 임차가구의 주거비는 월평균 68만7000원, 교통비 지출은 월평균 11만7000원이라고 분석했다.

주거비의 경우 지역별로는 서울이 76만9000원으로 가장 높고,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91만7000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교통비 지출은 인천이 12만4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주거비는 지난 2년간의 전월세 실거래 건수 자료(16년 1월~17년 12월)를 바탕으로 산출했다. 교통비는 가구통행실태조사(2016년) 전수화 자료를 바탕으로 가구별 직접 지출한 비용을 산출했다.

월소득 대비 주거비 부담(RIR(H))은 수도권 평균 19.6%이고 서울은 21.7%로 가장 높았다. 여기에 교통비를 더한 주거교통부담수준((RIR(H+T)은 수도권 평균 23.3%, 서울 25.3%, 인천 22.3%, 경기 21.7%로 나타났다.

지역별·소득수준별로 보면 서울의 중하위 소득(300만원 이하) 계층은 주거교통부담수준이 31.2%, 그 다음으로 경기도 중하위 소득계층이 30.3%로 높게 나타났다.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주거비 부담수준은 상승하고, 가구소득이 300만원 미만인 경우 주거교통비 수준이 30%에 육박하는 상황이다. 소득수준과 교통비 부담이 반비례한다는 분석이다.

교통비로 인한 영향이 큰 지역으로는 인천 율목동, 용유동과 경기 수원 광교1동, 매탄2동 등을 꼽았다. 이들 지역은 주거비 부담이 30% 미만이지만 교통비를 포함할 경우 30%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미선 국토연구원 연구위원은 "향후 추가적인 광역 대중교통시설 투자나 신설 때, 부담가능주택 및 공공임대주택 공급 때 우선적으로 고려할 대상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