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국민 10명 중 9명 '도시에 산다'

  • 2022.06.27(월) 14:04

'도시 지역' 국토면적의 16.7% 차지
도시내 주거지역 증가·녹지지역 감소

우리 국민 10명중 9명은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 지역은 국토 면적의 약 16.7%를 차지한다.

국토면적의 5분의1도 안되는 도시지역에 국민 대다수가 살고 있는 셈이다.

27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국토정보공사가 발표한 '2021년 도시계획현황' 통계 조사결과에 따르면 주민등록상 총인구 5164만명 중 4740만명(91.8%)이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지역 인구비율은 지난 2016년부터 줄곧 91.8%의 비중을 유지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용도지역으로 지정된 국토의 면적은 10만6207㎢이고 이 중 도시지역(주거·상업·공업·녹지지역, 이하 도시지역)이 1만7787㎢로 국토 면적의 약 16.7%를 차지한다.

용도지역은 크게 도시지역(16.7%), 관리지역(26.8%), 농림지역(46.3%), 자연환경보전지역(11.2%)으로 지정됐다. 이중 도시지역은 세부적으로 주거지역(15.4%), 상업지역(1.9%), 공업지역(7.0%), 녹지지역(70.8%), 미지정지역(4.9%)으로 조사됐다. 

도시지역은 전년대비 17.4㎢ 증가했다. 세부적으론 주거지역은 26.7㎢, 공업지역은 18.9㎢, 상업지역은 3.6㎢ 증가한 반면, 녹지지역은 30.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

건축물의 건축, 토지의 형질변경·분할, 공작물 설치, 토석의 채취 등 개발행위 허가는 2020년 대비 10.4% 증가한 27만5211건으로 조사됐다. 건축물의 건축이 16만4965건(59.9%), 토지형질변경이 6만7431건(24.5%) 순으로 많았다. 

2019년 이후 2년 연속 감소한 개발행위 허가 건수는 2021년 들어 대부분의 지역에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7만3564건, 용도지역별로는 관리지역이 6만9205건으로 개발행위 허가가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도시계획현황 통계는 전 국토의 용도지역·지구·구역 현황, 도시·군계획시설 등 도시계획 관련 자료를 수록하여 관련분야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는 국가승인통계다. 연도별로 작성해 매년 6월경 발표한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