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전기차 살까 하이브리드 살까 고민하는 이유

  • 2023.01.13(금) 16:51

전기차 화재 등 문제여론 확산
보조금 차등 지급 개편안 주목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전기차 구매예약대기 취소했습니다. 화재 사고가 나한테 일어나지 않는다는 법 없고 향후 유지비용이 늘어날 것 같은 조짐도 보입니다."

전기차 대세론이 힘을 잃는 분위기다. 과거에는 비싼 가격이, 최근에는 안전성 문제가 발목을 잡고 있다. 가장 치명적인 건 화재다. 올 연초부터 연달아 발생한 화재 사고에 전기차 예약 취소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충전요금 인상, 일부 전기차 보조금 삭감 개편 도입 등도 또다른 이유다.

화재 진압이라도 빨라야

13일 소방청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발생한 전기차 화재는 2017년 1건에서 2021년 23건으로 증가했다. 전기차 판매대수(2017년 1만대→2021년 10만대)가 늘면서 화재도 잦아졌다. 

지난해 5월까지 집계된 전기차 관련 화재 건수는 14건. 하반기까지 고려하면 전기차 화재 건수는 5년 연속 증가세란 관측이 나온다.

국내에서는 충돌, 소프트웨어 결함 등으로 인한 화재가 다수다. 해외에서는 주행 중 불 붙은 사례도 있다. '차에 불이 날 수 있지만 진압이라도 빨리 되어야 불안함이 잦아들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다.

전기차 화재 진압은 해외에서도 애 먹는 부분이다. 전문 소화 장비를 대거 확보하고 화재 진압 시간을 단축하는 게 당면한 과제다. 전기차 화재 진압은 최소 2시간에서 길게는 16시간도 걸린다. 그만큼 피해 규모도 상당하다. 국내에서는 전기차 화재 58건으로 19억원의 피해액을 기록했다.

소방청도 전기차 확대 속도에 맞춰 관련 인프라를 강화해가고 있지만 태부족이다. 급할 경우 미국처럼 땅에 구덩이를 파고 물을 채워 전기차를 침수하는 임시방편을 활용할 구상도 하고 있다.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이 매년 급증하고 있다. /자료=LG엔솔

충전요금 급증·보조금 차등지급 관건

충전요금에 대한 불만도 나오고 있다. 지난해 9월 충전요금이 11~12%(환경부 공공급속충전기 기준) 오른 데 이어 올해도 인상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다. 익명을 요구한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한전의 적자 축소 폭에 따라 충전요금 인상폭이 완화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국산 전기차와 수입 전기차 보조금이 차등 지원된다는 소식도 전기차 구매를 늦추는 요인으로 작용 중이다. 국산 전기차 판매를 촉진하는 차원이나 소비자 선택폭을 좁히는 조치로도 일각에서는 보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 12일로 예정됐던 올해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 공개를 연기했다. 차등폭을 두고 막판까지 업계와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았다. 일부 소비자들은 "개편안을 보고 전기차를 살지 내연기관차나 하이브리드차를 살지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