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큰손들이 사랑하는 삼성증권, 업계 첫 '100·100클럽'

  • 2021.07.21(수) 13:21

자산가·법인 자산 각 100조 돌파
세심한 맞춤형 특화서비스 '주효'

자산관리(WM) 강자 삼성증권이 슈퍼리치들이 가장 많이 찾는 증권사라는 사실을 또 한 번 입증했다.

30억원 이상 자산을 보유한 개인 고객(SNI)·법인 고객 예탁 자산이 각각 100조원을 돌파하면서 업계에서 처음으로 100·100 클럽에 가입한 것이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21일 삼성증권은 지난달 말 기준 30억원 이상 초고액자산가와 법인 고객의 자산이 각각 108조5000억원, 100조3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법인 고객 자산의 경우 삼성그룹 관계사에서 예탁한 자산은 제외한 것으로 더 의미가 있다.

삼성증권은 "이번 100·100 클럽 달성은 지난 2019년 초저금리 시대 개막과 함께 시작된 '머니무브'의 흐름을 선도한 효과"라고 해석했다.

2019년 말 기준 30억원 이상 고액자산가와 법인 고객의 자산은 각각 69조1000억원과 67조6000억원대 수준에 머물렀으나 불과 1년 반 만에 50% 수준의 증가세를 보이면서 100조원를 돌파했다. 고객 수 역시 자산가 3310명, 법인 4만7526개로 각각 66.0%, 10.1%씩 늘어났다.

인당 평균 자산 기준으로는 고액자산가는 1인당 327억9000만원을, 법인 고객들은 약 21억원을 예탁하고 있다.

고객 특성별로 분류해보면 먼저 초고액자산가는 2019년 이후 예탁한 금융자산 기준 50억원 이상 100억원 이하의 고객수가 가장 큰 폭(74.7%)으로 늘었다. 연령대로는 60대 이상이 56.3%로 가장 많았고 50대와 40대가 각각 24.7%와 12.5%로 그 뒤를 이었다. 투자자들이 본업과 투자 등을 통해 생애 전 주기에 걸쳐 부를 쌓아가는 특성이 그대로 반영됐다.

성별로는 남성 대비 여성 투자자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남성 투자자가 15% 늘어나는 새 여성 투자자는 19.6% 증가했다.

법인 고객의 경우 2019년 말 대비 자산 규모 10조원 이상의 대기업 고객의 증가율이 14.6%를 기록하며 눈길을 끌었다. 초저금리 기조가 장기화하면서 그동안 자체적인 판단으로 투자해 왔던 대기업도 증권사를 통한 체계적 자금관리에 눈을 돌리기 시작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래픽=삼성증권 제공

각 고객군별 투자자산을 살펴보면 고액자산가와 법인 고객 모두 국내 주식과 해외 주식, 랩 등 이른바 투자형 자산의 증가세가 돋보였다. 특히 해외 주식의 경우 2019년 대비 고액자산가는 258.4%, 법인고객은 192.7% 급증했다.

국내 주식 투자 종목에선 고액자산가와 법인 고객들의 시각이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기준 매수 상위 10개 종목 중 무려 7개를 중복 선택했다. 이들 종목은 삼성전자와 네이버, 카카오, SK하이닉스, 현대차, SK이노베이션, KODEX 200 등의 대형주였다.

삼성증권은 고액자산가와 법인 고객 투자 활성화에는 '패밀리오피스'와 '법인 고객 토탈 솔루션' 등 자사가 내놓은 맞춤형 특화 서비스들의 역할이 컸다고 자평했다.

사재훈 삼성증권 채널영업부문장(부사장)은 "고액자산가와 법인 고객은 일반적인 고객의 개념을 넘어 회사와 함께 성장하는 파트너라 할 수 있기에 100·100 클럽 달성은 그 의미가 특별하다"며 "고객들께 더 큰 만족을 드릴 수 있도록 업계와 시장을 리드하는 새롭고 효용성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