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과기부, AI 접목 바이오·탄소중립기술 인재양성

  • 2021.05.02(일) 12:00

이공계 박사후연구원 지원 연구단 신규 선정
아주대·인하대 연구단 참여 연구원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가 신진 박사급 연구인재 성장을 돕고 이들의 산업계 진출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혁신성장 선도 고급연구인재 성장 지원(KIURI) 사업 신규 연구단을 선정했다. 

과기부는 올해 KIURI 사업 신규 연구단으로 아주대와 인하대 등 2개 대학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과기부는 신규 연구단에 연간 15억원씩을 3년간 지원한다. 또 연구단 참여 박사후연구원에게 인건비 포함 연 1억원 내외 연구비를 최대 3년 동안 지급한다.

신규 연구단은 5월부터 사업 착수해 오는 8월까지 박사후연구원 채용 및 연구환경을 마련한다. 이후 본격적으로 산·학협력 연구를 통한 혁신성장 선도 고급연구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대학은 박사후연구원 중심 연구단을 구성하고 ▲기업체와의 공동연구 ▲산·학협력 역량 교육 ▲기업 취업·창업 등을 지원하는 산·학협력 플랫폼을 운영해야 한다.

또 각 대학은 ▲독립적 과제 수행 ▲연구공간 및 연구장비 지원 ▲연구행정서비스 등 참여연구원의 연구역량 향상과 연구몰입을 돕기 위한 지원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KIURI 사업 참여 기업은 박사급 인재와의 공동연구 및 우수 인력 채용 기회를 얻는다.

과기부 관계자는 "작년에는 4개 대학의 연구단이 선정돼 68명의 박사후연구원이 기업과 공동연구 등을 수행하고 있다"며 "올해 선정된 연구단은 12명씩의 연구원을 채용해 총 92명의 박사후연구원이 산업 혁신 고급인재로 성장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KIURI 사업 선정 두 개 대학은 신산업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한다. 

우선 아주대는 '인공지능(AI)-초융합 KIURI 질환극복 중개연구단'을 구성한다. 이를 통해 ▲기초 의·생명과학과 임상의학 간 중개연구 ▲AI 기반 신약개발 ▲생체기능 조절용 바이오 신소재 분야의 고급인재를 양성한다. 

아울러 경기 남부 등에 위치한 휴온스, 올리패스, 플라리트, 프롬바이오 등 21개 바이오 기업과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인하대는 '수소기반 차세대 기계시스템 키우리 인재양성연구단’을 구성해 수소 연료전지 및 수소활용 보일러, 저장용기 설계·제조 분야 등 탄소중립 고급인재 양성에 주력한다.

또 인하대는 현대자동차, SK인천석유화학, 경동나비엔, 숨비, LT메탈 등 대기업과 중견기업, 중소기업 23개 업체와 함께 소재개발부터 수소생산과 저장·활용까지의 핵심기술을 연구할 계획이다.

강상욱 과기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이번에 선정된 연구단이 AI 접목한 바이오기술 및 탄소중립기술 분야에서 국가적으로 꼭 필요한 고급인재를 성장시키고, 이들이 산업계로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