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농약 바나나'에 놀란 이마트, 식품안전 손본다

  • 2015.02.25(수) 16:21

외부전문가 영입 '상품안전센터' 신설
사전검증·상시검사 수행..시설도 확충

▲ 이마트는 25일 상품안전센터를 신설해 식품 사전검증을 강화한다. 지난해 11월부터는 10억원을 들여 시설과 검사장비도 확충했다.

 

지난해 10월 기준치를 초과한 농약이 남아있는 바나나를 판매해 홍역을 치른 이마트가 식품관리체계를 대폭 손질했다.

이마트는 25일 식품품질관리를 전담하는 '식품안전센터'를 열고 식품 사전검증과 상시검사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기존에 식품안전을 담당하던 품질관리팀을 품질안전팀으로 바꾸고, 품질안전팀 안에 상품안전센터를 신설했다.

상품안전센터는 센터장 1명, 전문검사인력 5명으로 구성된다. 검사인력은 모두 품질검사기관이나 기업연구소에서 경력을 쌓은 전문연구원 출신으로 영입했다.

이마트는 또 지난해 11월부터 총 10억원을 들여 신세계백화점 내 상품과학연구소에 이마트 전용 기기분석실과 검사실을 확대하고 최신 정밀분석장비를 들여왔다.

이경택 이마트 품질안전팀장은 "상품안전센터는 식품안전과 품질관리를 책임지는 대형마트 최후의 보루"라며 "무결점 상품관리시스템과 운영체계를 완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마트는 상품안전센터 가동을 계기로 식품품질검사를 자체적으로 수행할 방침이다. 그간 이마트의 식품품질검사는 신세계 상품과학연구소와 외부 위탁검사기관이 공동으로 맡아왔다.

이마트 관계자는 "자체적인 검사가 가능해져 검사건수가 기존대비 1.5배 늘고 외부위탁에 따른 비용도 줄어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난해 이마트가 상품과학연구소와 외부위탁기관을 통해 진행한 품질검사건수는 총 6200건으로 비용만 20억원에 달했다.

하지만 이마트가 품질검사를 자체적으로 시행하면서 식품안전에 문제가 있는 상품정보가 소비자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실제 이마트는 지난해 10월 기준치(0.02ppm)를 넘어서는 농약(1.79ppm)이 묻어있는 바나나를 판매하고도 이 사실을 일주일 가량 외부에 공개하지 않았다.

당시 이마트는 외부 위탁기관인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초과 농약이 검출됐다는 소식을 접한 뒤 매장에서 판매하려던 바나나 1000상자 중 833상자를 회수했으나 나머지 167상자는 회수하지 못했다. 소비자에게 판매된 뒤였기 때문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사전 품질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고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져 지난번과 같은 일이 일어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대형마트도 식품안전관리에 나섰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6월부터 점포별 품질관리 전담인원(QSV) 가운데 우수직원을 뽑아 별도의 조직을 만들고, 이들에게 식품안전 노하우 전파와 미흡한 점포를 집중 점검하는 역할을 맡겼다. 각 점포별로도 하루 두 차례 진열상품의 선도를 점검하는 등 품질관리업무를 강화하고 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