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한국야쿠르트, 모바일로 영억 넓힌다

  • 2019.10.01(화) 10:48

온라인몰 '하이프레시' 모바일로 개편
품목 대거 확대…저녁배송 실시

한국야쿠르트 온라인몰 '하이프레시'가 '모바일 신선마켓'으로 확 바뀐다.

한국야쿠르트는 자사제품 외 본죽, 종가집 등 다양한 인기 브랜드를 모바일을 통해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여기에 저녁배송을 실시하는 등 '하이프레시'의 대대적인 변화를 통해 기존 온라인몰을 '모바일 신선마켓'으로 개편했다.

우선 한국야쿠르트는 제품군 확대를 통해 1인용 밀키트부터 이유식 등 기존 대비 70여종의 품목을 추가했다. 총 212종으로 달한다. 본죽, 종가집, 농협안심한돈, 팜투베이비 등 국내 대표 식품 브랜드와 손잡고 인기제품 50여종도 선보인다. 제품은 정육과 고추장, 쌈야채 등 식자재부터 이유식, 죽까지 고객 생활과 편의에 맞춰 다양화했다.

한국야쿠르트의 신선간편식 브랜드 '잇츠온'의 인기제품 10종도 1인용 밀키트 제품으로 출시하며 신선간편식 사업도 보다 강화했다. 식품 외 메디힐 마스크팩 등 화장품 4종도 추가했다.

정기배송 서비스도 진화한다. 고객은 한국야쿠르트만의 유통 채널인 1만 1000여 명의 '프레시 매니저'를 통해 단 한 번의 모바일 주문만으로도 신선 제품을 정기적으로 받아볼 수 있다. 고객 편의와 일정에 따라 제품 배송지나 수령일자도 수시 변경 가능하며, 주문금액과 상관없이 상품별로 10% 할인 혜택도 있다.

서울 일부 지역에 한정해 저녁배송 서비스 '하이프레시 고(GO)'도 시작한다. '하이프레시 고(GO)'는 저녁시간인 18시부터 23시까지 운영한다. 보다 폭넓은 배송시간 운영으로 저녁식사 준비가 힘든 1인 가구, 맞벌이 부부 등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모바일 앱 사용도 한결 편리해진다. 쉬운 카테고리 구성과 이미지, 영상을 활용한 서비스 정보 전달 등 직관성을 극대화하여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2017년 첫 선을 보인 '하이프레시'의 올해 8월 기준 회원 수는 68만 명이다. 매출은 올해에만 8월까지 전년대비 83% 증가한 약 128억원을 기록했다. 향후 한국야쿠르트는 '하이프레시'의 지속적인 서비스 강화와 제품 다양화를 통해 '신선 생활 플랫폼'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변경구 한국야쿠르트 마케팅 상무는 "이번 하이프레시 개편을 통해 보다 다양한 신선 제품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모바일 신선마켓이 완성됐다"면서 "앞으로도 하이프레시를 이용하는 고객이 신선한 제품과 서비스만을 경험할 수 있도록 신선 품목을 확대하고, 온·오프라인 채널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