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홈플러스의 고집 통했다…'시그니처 물티슈' 대박

  • 2019.10.08(화) 15:00

'시그니처 물티슈' 출시 열흘만에 40만개 판매
품질 높이고 가격 1000원 고정 전략 적중

홈플러스의 신제품 PB 물티슈가 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품질에 우선순위를 둬 두툼한 두께의 묵직한 물티슈를 개발했고 가격도 중간 유통마진을 없애 저렴하게 선보인 전략이 적중했다는 분석이다.

홈플러스는 지난달 26일 출시한 PB(Private Brand) 신제품 '시그니처 물티슈'(100매, 1000원)가 출시 열흘 만인 지난 5일 판매량 41만 개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현재(10월 7일 기준)까지 누적 판매량 47만 8091개를 기록했다.

그동안 1000원짜리 물티슈는 소모성이 짙은 저가 상품이라는 인식이 높았다. 하지만 홈플러스는 이번 '시그니처 물티슈' 출시를 통해 고객들에게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을 제공하고자 했다.

홈플러스는 이번 PB 물티슈 신제품을 개발하면서 ▲높은 품질 ▲판매가격 1000원 유지 ▲직거래 ▲위생·안전성 적극 고려 등의 4가지 원칙을 고수했다.

'시그니처 물티슈'는 무엇보다 100매에 347g이라는 묵직한 중량과 두툼한 두께를 자랑한다. 아울러 물티슈 100매를 다 쓸 때까지 마르지 않게 사용할 수 있도록 뚜껑 부분은 스티커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 캡을 적용했다.

가격 면에서는 제조사와 직거래로 중간 유통 마진을 없애 1000원이라는 판매가격을 고수하면서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위생과 안전성 측면에서도 고객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식약처가 인증한 우수 화장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에 적합한 생산시설에서 제조했다. 7단계 정수 과정을 거친 정제수를 사용하고 피부 자극 테스트까지 마쳤다. 홈플러스 내부적으로도 상품기준관리팀에서 별도의 검증을 거쳐 상품의 안전성을 재차 확보했다.

권지혁 홈플러스 일상용품팀 바이어는 "홈플러스 '시그니처 물티슈'는 향후 연간 100억원(1000만 개)의 매출을 돌파해 진정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국민 물티슈'가 될 것이라 자신한다"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