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롯데쇼핑, '생뚱 콘셉트' 통했다

  • 2019.10.27(일) 13:54

기존 매장 배치 공식 깨고 F&B 매장 배치
고객들의 쇼핑 트렌드·니즈 반영한 것이 적중

롯데쇼핑의 층별 공식을 깬 매장 개편이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롯데쇼핑은 롯데백화점과 롯데아울렛의 식품관이 아닌 의류층, 리빙관에 입점 시킨 베이커리, 카페 등의 F&B(Food & Beverage)매장이 고객들 사이에 높은 수요를 보이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롯데백화점 강남점 8층 리빙관에 위치한 ‘케이브 홈 카페’는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기존 매출 목표의 180%를 달성했고 본점 4층 여성 시니어의류 층에 입점된 ‘곤트란쉐리에’ 베이커리는 전년대비 10% 이상 매출이 신장했다.

롯데아울렛 광명점 2층 패션층에 입점된 ‘플랜테리어(Plant+Interior:식물을 활용한 인테리어)’ 카페 ‘그리니쉬’는 약 5개월 간 7000여 명이 방문할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그리니쉬 카페 고객의 60%는 남성이었다.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이천점 카페 칠링칠러 전경.

이렇게 파격 배치된 F&B 매장은 고객들이 쇼핑 중에 백화점 지하에 위치한 식품관이나 꼭대기 층에 위치한 식당가까지 이동하지 않아도 잠시 쉬어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동행한 여성 고객의 쇼핑을 기다리는 남성 고객들의 휴식 장소로 인기가 높아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이런 트렌드에 따라 롯데백화점은 지난 9월 본점 8층 리빙관에 ‘이도 카페’를 오픈했다.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이천점 백자동 3층 리빙관에 지난 26일 영업면적 166㎡(약 50평) 규모의 안마의자 카페 ‘칠링칠러’를 오픈했다.

아울렛 특성상 걷는 시간이 길다는 것을 고려해 안마의자 전문 브랜드 ‘브람스’와 협업, 37개 전 좌석을 안마의자로 배치했다. 칠링칠러 카페는 ‘국제 스페셜티 커피협회(SCA)’가 평가한 80점 이상 등급의 커피인 스페셜티 커피도 준비해 아메리카노를 기준으로 4800원에 판매하며, 음료 1개당 20분간 무료로 안마 의자를 이용할 수 있다.

임현정 롯데백화점 바이어는 “고객들이 식당가를 찾아 이동하지 않아도 쇼핑 중간 중간 쉴 수 있도록 안마의자를 갖춘 힐링카페를 기획했다”며 “오래 걸어야 하는 아울렛의 특성 상 많은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