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기자수첩]"코로나 백신 나오면 맞으실 건가요?"

  • 2021.01.14(목) 10:17

코로나 백신 5600만 명분 확보…전 국민 대상 무료 접종
미국서 사망 등 부작용 박생…안전성 근거 등 신뢰 확보 시급

코로나 백신 나오면 바로 맞으실 거에요?

주변 제약‧바이오 업종 관계자와 지인들에게 물었다. 질문에 대한 대답은 대부분 "아니오"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신년사를 통해 모든 국민들이 코로나 백신을 무료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 의료기관 종사자 ▲ 집단시설 생활자 및 종사자 ▲ 65세 이상 노인 ▲ 성인 만성질환자 ▲ 소아청소년 교육 및 보육시설 종사자‧직원 ▲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 50~62세 성인 ▲ 경찰‧소방 공무원‧군인 ▲ 교정시설 및 치료감호소 수감자‧직원 등 우선 대상자부터 순차 접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모더나 등 4개 글로벌 제약기업과 글로벌 백신공급기구 코백스를 통해 총 5600만 명분의 코로나 백신을 확보했다. 전체 국민이 맞을 수 있는 접종 분량 이상을 모두 확보한 셈이다. 다만 백신이 들어오는 시기는 오는 3월부터여서 일반 국민들의 접종 시기는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나 가능할 전망이다.

일각에서 코로나 백신 우선 접종 요청이 잇따르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실제 국민들의 반응은 다르다. 코로나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불안 때문이다. 미국과 영국 등 일부 국가는 코로나 백신 접종에 돌입했다. 반면 코로나 백신을 확보하고도 접종을 미루고 있는 호주, 대만, 뉴질랜드 등도 있다. 이들 국가는 백신의 부작용을 우려해 이미 접종을 시작한 미국과 영국의 백신 부작용 발생 추이를 지켜본 후 접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실제로 미국에서 지난 12일(미국 현지시간) 50대 의사인 그레고리 마이클 박사가 화이자의 코로나 백신을 맞은 지 16일만에 사망해 당국이 조사 중이다. 사망 원인은 코로나 백신 반응에 따른 급성 면역 혈소판 감소성 자반증(ITP)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그러나 화이자는 백신과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는 성명을 내며 백신 부작용에 따른 사망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다.

국내에서 코로나 백신 접종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이유 중 하나는 백신 종류에 대한 선택권이 없다는 점 때문이다.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 백신은 예방효과가 70.4%로 알려져 있다. 모더나와 화이자의 코로나 백신 예방효과는 90% 이상이다. 제약‧바이오 업종 관계자들은 타 백신 보다 낮은 예방효과 때문인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특히 불신하는 모습이었다.

국민 중 누구도 예방 효과가 낮은 백신을 맞길 원하는 사람은 없다. 정부는 ‘무료’라는 타이틀을 앞세우고 있지만 국민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게다가 코로나 백신 무료 접종은 우리나라만 하는 특별 이벤트가 아니다. 이미 해외 다수 국가들이 국민들에게 무료로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고 있거나 접종할 계획이다. 사실 ‘무료’라고는 하지만 엄밀히 따져보면 백신 비용도 결국 국민이 낸 세금에서 빠져나간다.

물론 정부도 코로나 백신에 대한 신뢰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코로나 백신‧치료제 허가전담심사팀을 구성해 안전성‧효과성‧시험법 검증‧임상통계 등 8개 분야에 대해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종 허가가 나더라도 한 번 더 품질 확인을 거쳐 유통이 이뤄진다. 코로나 백신 허가‧심사 절차를 통해 안전성과 신뢰도 향상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것이 정부의 계획이다.

하지만 국민들에게 인식되는 건 '무료 접종'이라는 타이틀뿐이다. 정작 국민들이 관심있는 것은 '예방 효과'와 '안정성'이다. 시시각각으로 해외의 백신 부작용을 다룬 뉴스가 쏟아지고 있다. 국민들의 코로나 백신에 대한 불신은 더욱 커지고 있다. 코로나 백신 접종 후 사망 소식이 전해지는 마당에 유료인지 무료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정부는 코로나 백신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야 한다. 해외의 부작용 사례 등을 모니터링하면서 안전한 백신이라는 확신을 줘야 한다는 이야기다.

코로나 백신이 수입되기까지 한두 달여의 기간이 남아있다. 정부는 이 기간동안 국민들에게 코로나 백신에 대한 신뢰를 심어줘야 한다. 우선접종 대상자는 코로나 최전선에서 생명을 담보로 뛰고 있는 의료진들이다. 이들이 실험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 선제적으로 백신의 부작용 사례와 안전성에 대한 근거부터 확인하는 것이 정부가 해야 할 일이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