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롯데관광개발, '자산 재평가' 덕에…부채 비율 확 낮췄다

  • 2022.06.20(월) 16:42

제주 드림타워 토지 자산 재평가
자기자본 늘고 부채비율 줄어
엔데믹으로 실적 턴어라운드 기대

/그래픽=비즈니스워치

롯데관광개발이 제주 드림타워 토지 자산재평가에 힘입어 재무구조 개선 효과를 거뒀다. 이를 통해 부채비율을 낮추고 본격적으로 실적 턴어라운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롯데관광개발은 이사회를 열고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토지 지분(전체 부지의 59.02%)에 대한 자산재평가 평가금액 5680억원을 2022년 상반기 결산에 반영키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이 1980년 제주시로부터 공개 입찰을 통해 매입한 제주 드림타워 부지의 기존 장부가는 1047억원이었다. 

이번 자산재평가로 기존 장부가와의 차액 4633억원 중 93%(투자부동산으로 분류되는 7%는 제외)에 해당하는 4299억원이 자산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이중 이연법인세 계상액을 제외한 3259억원이 자기자본으로 반영된다.

이에 따라 롯데관광개발의 올해 1분기말 기준 자기자본은 911억원에서 4170억원으로 4.5배 이상 증가하게 된다. 더불어 부채비율은 기존 1358%에서 322%로 낮아지게 됐다. 롯데관광개발은 회사가 발행한 전환사채 중 잔여분 1978억원을 자본으로 전환시 자기자본은 6148억원, 부채비율은 186%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관광개발은 “K-IFRS(한국 채택 국제회계기준)에 의거해 자산의 실질가치를 반영하고 자산 및 자본 증대 효과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감정평가법인에 의뢰해 건물을 제외한 토지 지분 만을 대상으로 자산재평가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롯데관광개발은 엔데믹으로 리오프닝 효과가 확대되고 있는 만큼 향후 본격적인 턴어라운드 행보에도 더욱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롯데관광개발은 지난 15일부터 주 3회 제주-싱가포르 간 정기 직항노선 재개되면서 싱가포르를 포함한 동남아 관광객들이 매달 수백명씩 드림타워 카지노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카지노사업부문에서도 가파른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지난 4월 사회적 거리두기 및 영업시간 제한 해제로 하루 최대 1000객실 이상의 높은 객실 점유율과 함께 레스토랑 이용 고객 수도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호텔사업부문의 최대 실적 기록을 이번 달 다시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