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대국민 사과'로 진화 나선 SPC…소비자 마음 돌릴까

  • 2022.10.21(금) 15:40

허영인 SPC 회장 대국민 사과 나서
"3년간 안전 강화에 1000억 투자"

SPL 직원 사망 사고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는 허영인(가운데) SPC그룹 회장.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허영인 SPC그룹 회장이 최근 발생한 SPL 공장 직원 사망사고와 후속 조치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향후 3년간 1000억원을 들여 그룹 전반의 안전 경영 시스템을 강화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허 회장의 대국민 사과는 지난 17일 유족에 대한 사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업계에서는 사망 사고 이후 급격히 악화된 SPC에 대한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허영인 회장이 '대국민 사과'라는 강수를 둔 것으로 분석한다. 초기 대응에 실패한 만큼 이후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통해 분위기를 반전하려는 전략이라는 설명이다.

허영인의 대책…"안전에 1000억 투자"

허 회장은 21일 서울 양재동 SPC그룹 본사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5일 저희 사업장에서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다시 한번 고인과 유가족께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고가 발생한 SPL 뿐만 아니라 구성원 모두가 이번 사고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국민 여러분의 엄중한 질책과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이어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그룹 전반의 안전관리 시스템을 철저히 재점검하고, 안전경영을 대폭 강화하겠다"며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그룹 전 사업장에 대한 산업안전보건 진단을 즉시 실시, 종합적인 안전관리 개선책을 수립·실행하겠다"고 밝혔다. 안전경영위원회를 설치해 안전 관리감독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안도 내놨다. 

안전 대책안을 설명하고 있는 황재복 SPC 사장./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PC그룹은 향후 3년간 안전시설 확충·설비 자동화를 위해 700억원, 직원들의 작업환경 개선과 안전문화 형성을 위해 200억원을 투입하는 등 총 900억원을 들여 시설, 설비, 작업환경 안전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사망 사고가 일어난 SPL은 산업안전 개선을 위해 100억원을 투자한다.

이밖에 이번 사고와 관련해 현장 직원들의 심리적 회복과 일상 복귀를 돕기 위한 상담 치유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작업 환경도 개선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황재복 SPC 사장은 "노조와 긴밀하게 소통해 직원들의 작업 환경을 개선하고 육체적·정신적 건강 관리 지원을 통해 직원들이 좀 더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잇단 실책에 상황 키워…"구체적 해결책 필요"

업계에서는 허 회장이 직접 나서 대국민 사과까지 해야 할 정도로 상황이 커진 데는 SPC그룹의 잇단 실책이 있었다고 본다. 사고가 발생한 상황은 물론 이후 조치에서도 계속해서 엇박자가 나며 여론이 등을 돌렸다는 설명이다. 사고 다음날 해당 구역만 폐쇄한 채 작업을 이어간 게 뼈아팠다.

허 회장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를 언급했다. 그는 "사고 다음날 사고 장소 인근에서 작업이 진행됐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그 어떤 이유로도 설명될 수 없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사과했다. 

사옥 정문에서 노조원들과 대치 중인 SPC 직원들./사진=김아름 기자 armijjang@

기자회견에서도 마찰이 이어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허 회장과 황 사장은 고용노동부와 경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이유로 별도의 질의 응답을 받지 않았다. 사옥 앞에서는 SPC 화섬식품노조 수도권지부 노조원들이 사옥에 진입하려다가 막히는 등 충돌도 있었다. 이 과정에서 SPC 직원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되는 일도 발생했다.

이날 SPC가 내놓은 대책이 추상적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구체적인 안 없이 개선·강화하겠다는 약속만 내놨다는 지적이다. 직원들의 노동 강도와 관련된 해결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한 업계 관계자는 "사건 발생 후 채 일주일도 되지 않은 시점이니만큼 구체적인 안이 나오기는 이른 시점"이라면서도 "빠른 시일 내에 국민들과 직원들이 납득할 수 있는 안을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