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이동걸 "현대중공업과 협상한 이유는…"

  • 2019.01.31(목) 16:51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31일 오후 대우조선해양의 민영화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의 기자간담회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31일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지분 매각 합의와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이 회장은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산업재편 필요성과 기업가치 제고 정상화에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었던 현대중공업과 우선적으로 협상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 회장은 "(대우조선해양) 잠재적 인수 의사가 있으며 인수 효과를 기대할 기업을 검토한 결과 현 상황에서는 산업재편 효과를 고려할 때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 밖에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회장은 "(대우조선해양 매각이) 구주를 매각하고 누가 더 높은 계약금액을 써넣는 단순하고 투명한 방식으로 할 사안이 아니고 굉장히 복잡한 방식"이라며 "많은 이해당사자가 걸려 있는 문제로 개별기업을 넘어 산업재편 필요성의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측과 협상하는게 훨씬 신속하게 이뤄질 것으로 판단하고 그런 차원에서 현대중공업과 우선적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현대중공업과 추진했다고 해서 어떤 특혜를 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같은 조건을 삼성중공업에도 제시하는 것도 판단이 쉽다는 이점이 있어서 특혜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