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인사이드 스토리]간편결제 과연 누가 웃을까

  • 2020.07.17(금) 17:05

삼성페이가 기선 제압…QR코드가 '도전장'
아직 뚜렷한 승자 없어…카카오·네이버 주목

오프라인 간편결제 시장이 춘추전국시대를 맞고 있습니다. QR코드를 전면에 내세우기도 하고, 마그네틱 기술을 밀기도 하지만 아직 지배적 지위를 차지한 수단은 없습니다. 기존 카드사들은 물론 정보통신, 제조업체까지 모두 기선잡기에 나선 모습입니다.

우리나라는 신용카드 보급률이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현재 경제활동인구 1인당 보유 카드 수는 4장입니다. 슈퍼마켓과 레스토랑, 심지어 분식집에서도 대부분 카드 결제가 가능하다는 현실을 생각하면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하지만 최근 모바일 결제가 크게 늘면서 카드사들은 기존 플라스틱 카드를 대체할 수단을 찾아야 하는 과제에 직면했습니다. 잇단 가맹점 수수료 인하와 체크카드 활성화 등으로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어서 수수료와 카드 발급 및 배송 등 각종 비용도 절감해야 할 필요성도 큽니다.

금융권의 디지털화도 거스를 수 없는 대세입니다. "디지털화는 하나의 구호와 같다"라는 말도 나오고 있는데요. 코로나19의 확산과 함께 새로운 결제 수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디지털화에 더 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가 있습니다. 모바일 결제 수단이 대세라는 데는 이견이 없습니다. 다만 그 방법에 대해선 의견이 엇갈리는데요. 삼성전자가 일단 먼저 치고 나갔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 미국의 모바일 결제솔루션 업체인 루프페이를 인수합니다. 루프페이는 플라스틱 카드 마그네틱 정보를 자기장으로 쏘는 기술을 갖고 있는데 덕분에 삼성페이가 등장하게 됩니다.

삼성페이에 대한 반응은 꽤 좋았습니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번거롭게 지갑을 들고 다닐 필요가 없는 데다 지문과 홍채 등을 통해 본인 확인도 가능했기 때문이죠. 무엇보다 단말기 근처에 스마트폰을 대기만 하면 결제가 바로 이뤄지는 편리함으로 인기 비결로 꼽혔습니다.

최근 하나와 롯데, KB국민, 삼성 등 주요 카드사들이 삼성페이용 앱카드 이용약관을 변경했는데요. 삼성페이에 카드를 처음 등록할 때 카드 스캔과 지문 인식 등으로 한번 인증을 받으면 추가로 카드를 등록할 때 이 데이터를 활용하도록 한다는 내용이 골자입니다. 그만큼 삼성페이의 영향력이 커진 겁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사용자 경험이 쌓이고 스마트폰 기술도 발달하면서 삼성페이의 편의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카드사들이 삼성페이에 종속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는데요. 지금이야 삼성전자가 따로 수수료를 받지 않고 있지만 사용자가 늘어나면 상황이 달라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하청업체'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괜히 나오는 게 아닙니다.

하지만 카드사들은 아직 확실한 대안이 없는데요. 그동안 NFC(근거리 무선통신: Near Field Communication) 방식이 대안으로 꼽혔습니다. 전용 유심칩 기능을 활용한 기술로, 스마트폰을 교통카드 인식기에 대면 결제가 이뤄지는 방식이 대표적인 사례인데요. 2017년 '저스터치'라는 NFC 공통 결제 규격이 나오기도 했죠.

하지만 NFC 방식은 확산에 실패했습니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지만 무엇보다 별도 NFC 리더기를 갖춰야 한다는 게 가장 큰 걸림돌이었죠. NFC 리더기를 보급하려면 카드사든 가맹점이든 누군가는 비용을 내야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던 중 중화권에서 활발하게 쓰이고 있는 QR코드에 눈이 갔습니다. QR코드 중에서도 가맹점이 QR코드를 미리 생성해 놓고 사용자가 스마트폰으로 이를 스캔해 결제하는 방식을 도입하면 NFC 방식의 실패를 답습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BC카드가 2018년 10월 출시한 페이북이 대표적입니다. 서울시가 운영하는 제로페이 역시 QR코드 방식이어서 수도권 거주자를 위주로 인지도를 높이는 데는 일단 성공했습니다. 실제로 카드사 대부분이 자사 앱에 QR코드 결제 기능을 탑재하고 있습니다.

마스터, 비자 등과 제휴하면 해외 가맹점에서도 QR코드 결제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개인 간 송금 형식을 띄기 때문에 푸드트럭이나 분식집처럼 별도로 법인 등록을 하지 않더라도 간단한 신청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죠.

그런데 QR코드 역시 지지부진합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전체 카드 결제 건수의 100분의 1에도 못 미치는 비중이라 민망하다"라고 말할 정도입니다. 결제자가 스캔 뒤 금액을 직접 입력해야 하고 카드사별로 앱이 제각각이어서 최대 단점으로 꼽힙니다.

그런 점에서 최근 간편결제 시장에 진입한 네이버와 카카오가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카카오톡과 네이버가 필수 앱으로 꼽힐 정도로 보급률이 높기 때문인데요. 자체 채널을 결제 수단으로 이용할 경우 확산 속도가 삼성페이에 못지 않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실제 최근 2~3년간 QR코드 방식을 전면에 내건 카카오페이의 약진이 눈에 띕니다. 여기에 최근 방역당국이 종교시설과 유흥주점 등 밀집시설에 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를 운영토록 한 게 사용자 경험을 쌓이게 해 확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삼성페이가 오프라인 결제시장에서 절대적 우세를 점할 것이란 예측이 많지만 최근 카드사와 IT업계가 QR코드 간편결제 방식을 미는 걸 보면 장담하기 어렵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간편결제 춘추전국시대의 승자는 과연 누가 될까요. 그 귀추가 주목됩니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