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에듀워치]‘변방의 경영자’ 한솔교육 2세 변두성

  • 2020.10.26(월) 10:17

<에듀리치> 한솔교육 ②
2014년 창업 부동산개발업체 더블유피컴퍼니 경영
개인회사 통해 한솔교육 지분확대…승계 정지작업

2세 소유다. 유일하게 이사회 멤버로 이름을 올려놓고 있다. 줄잡아 6년이 넘는다. 다른 오너 일가는 없다. 사업적으로도 주력사이자 모기업과 씨줄과 날줄처럼 긴밀하게 얽혀 있다. 이쯤되면 후계 승계와 결부지어 생각할 수 밖에 없다. 한솔교육 계열 지배구조의  울타리에서 벗어나 있는 관계사 ‘더블유피컴퍼니’ 얘기다.

2014년 2월, 변재용(64) 한솔교육 창업주의 외아들 변두성(41)씨가 차린 업체가 더블유피컴퍼니다. 33살 때다. 설립 당시부터 줄곧 대표이사(유일 사내이사)를 맡아 지금껏 활동 중이다. 자본금 5000만원도 직접 출자해 현재 1인주주(1만주)다.

2세가 손을 댄 사업은 부동산개발사업이다. 더블유피컴퍼니는 제주도 제주시 이도1동 소재 오피스텔 ‘트리뷰아일랜드제주’의 시행사다. 2016년 11월~2018년 5월 공사를 거쳐 2018년 9월 준공했다. 대지면적 677.7㎡, 건축면적 541.26㎡에 지하 3층, 지상 9층 114실 규모다.

㈜한솔교육의 지원도 뒷받침됐다. 2018년 말 더블유피컴퍼니 총차입금은 64억원(단기차입금) 중 21억원이 ㈜한솔교육이 빌려준 자금이라는 게 방증이다. 더블유피컴퍼니의 푸른상호저축은행 수분양자 중도금대출에 대해 2017년 130억원 지급보증을 제공해주기도 했다.

더블유피컴퍼니의 2017~2018년의 재무실적은 ‘트리뷰아일랜드제주’의 성과물이다. 2016년 10억원이 채 안됐던 매출은 2017년 45억원, 2018년 52억원으로 성장했다. 순익 또한  7000만원 적자에서 6억6900만원, 8400만원 흑자를 냈다. 2016년 12월부터 분양수입이 잡힌데 따른 것이다.

가업을 물려받기 위해 일찌감치 핵심 계열사에 입사해 경영수업 단계를 밟아 나가는 흔한 후계 승계의 정석과는 거리감이 있는 행보다. 게다가 부친이 주력으로 하는 영유아사업과는 생뚱맞다(?)할 수 있는 사업을 벌이며 경영자의 길을 걷고 있는 것도 이색적이다.

대물림은 수레의 양바퀴처럼 경영승계와 지분승계가 함께 굴러가야 한다. 한솔교육의 경우 변 회장이 여전히 왕성히 활동 중이고 절대지분을 쥐고 있는 까닭에 가업승계가 걸음마 단계라고 볼 수 있다.

변두성씨 또한 변 회장을 정점으로 한 한솔교육 계열에서 가업승계를 위해 눈에 확 들어올만한 경영상의 움직임은 엿보이지 않는다. 지배회사 ㈜한솔교육에 대한 소유지분도 미미한 편이다.

현재 ㈜한솔교육의 1대주주는 변 회장으로 지분 64.56%(924만3694주)를 소유 중이다. 다음이 부인 박희옥(64)씨다. 17.38%(248만8313주)를 가지고 있다. 부부 합산 81.94%(1173만2007주)다.

2세 변두성씨는 3.01%(43만1538주)다. 현재 공개된 범위로만 보면, ㈜한솔교육 주주명부에서 변두성씨의 주주 등재를 확인할 수 있는 시점은 2006년 말이다. 지분 1.64%에서 지작해 2017년 0.68%, 2018년 0.69% 등 기타주주들의 지분을 조금씩 사모으고 있을 뿐이다.

다만 더블유피컴퍼니가 존재하는 이상, 성장 추이에 따라 향후 부친의 지분 승계시 재원으로서 활용도를 주목할 수 밖에 없다.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단초도 있다. 더블유피컴퍼니를 통해 지배기반의 터를 닦는 일은 이미 시작됐다고 할 수 있다.

변두성씨는 트리뷰아일랜드제주 이후로는 더블유피컴퍼니를 통해 이렇다 할 가시적인 사업적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지는 않다. 2019년 더블유피컴퍼니 매출이 마이너스(–) 1억3700만원인 것도 이런 이유일 수 있다.

한데, 마냥 손을 놓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 새로운 사업에 손을 댈 채비를 하는 게 감지된다. 작년 7월 더블유피컴퍼니 사업목적에 기존 부동산개발사업 외에 출판인쇄, 도서․교구 임가공 제조 및 수출업 등을 추가했다. 경기도 연천에는 지점도 냈다. 공교롭게도 ㈜한솔교육 물류센터가 위치한 곳이다.

이것 만이 아니다. 변두성씨 1인 소유의 더블유피컴퍼니를 통해 ㈜한솔교육에 대한 지배기반을 갖춰나가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최근 들어 부쩍 지분 확보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더블유피컴퍼니가 ㈜한솔교육 지분 인수에 나선 것은 2017년. 2018년 말 1.04%를 확보한 데 이어 2019년 말에는 2.76%(39만5491주)으로 끌어올렸다. 변두성씨의 지분과 합하면 5.77%(82만7029주)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