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KB금융, 윤종규 회장 주도로 해외진출 속도

  • 2021.02.24(수) 10:51

동남아시아와 선진국 투트랙 전략

KB금융그룹이 해외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국내 금융시장의 한계를 극복하고 지속적인 성장과 가치창출 잠재력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특히 윤종규 KB금융 회장을 중심으로 KB가 보유한 자산과 역량, 디지털 기술 발달에 따른 새로운 형태의 시장 진입 가능성,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 투자수요 증가 등을 고려해 사업 부문별 경쟁력을 축적하고 이에 기반한 글로벌 사업에 나서고 있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 동남아시아와 선진국 투트랙 전략

KB금융의 글로벌 비즈니스는 고성장이 예상되는 동남아시아 시장과 투자 안정성이 높고 국내 고객의 해외 투자 선호도가 높은 미국 등 선진국 시장을 중심으로 투트랙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경제성장률이 높고 한국 기업의 진출이 활발한 베트남과 동남아 최대 시장인 인도네시아 그리고 금융산업 개방 초기여서 외자계로서 시장 선점이 가능한 미얀마와 캄보디아, 라오스 등 메콩 3국을 타깃 국가로 설정하고 계열사별로 지속적인 M&A와 기존 네트워크의 적극적인 유기적인 성장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 시장은 그룹 포트폴리오상 안정적 성장 동력 확보와 WM/CIB/자산운용시장의 글로벌 역량 획득 차원에서 진출 전략을 펼치고 있다. 그 결과 글로벌 당기순이익은 2017년 말 900만달러에서 2020년 말엔 9400만달러로 껑충 뛰었고, 같은 기간 해외 네트워크 수도 39개에서 827개로 크게 늘었다.

◇ KB국민은행, 캄보디아 미얀마 등 잇달아 진출

KB금융은 최근 수년간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인도네시아에서 디지털 뱅킹과 자동차금융, MFI(Micro Finance Institute), 증권업 등에 신규 진출해 동남아 시장의 이해도와 경험을 축적했다. 특히 그룹의 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소수의 거점화 타깃 국가에 집중해 제2의 모시장(Mother Market)화하는 전략을 추진 중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KB금융지주는 2019년 10월 미국 6위 증권사 스티펠과 상호 투자 협력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이를 통해 CIB와 WM, 자산운용 등 각 사 비즈니스 부문 간 긴밀한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협업 기회 발굴과 신규 사업 기회를 공동으로 모색할 예정이다.

우선 국내 기관과 리테일 고객들의 관심이 늘고 있는 미국 주식에 대한 브로커리지 및 리서치 부분에서 협업을 시작으로, IB딜과 금융투자상품 소싱(Sourcing), PI 투자 등으로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KB국민은행은 2019년 12월 캄보디아 최대 예금수취가능 소액대출 금융기관(MDI)인 프라삭 마이크로파이낸스(Prasac Microfinance) 지분 70%를 약 7000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하고 2020년 4월 지분 인수를 완료했다.

프라삭 마이크로파이낸스는 현지 183개 영업망(20년 12월 말 기준)을 갖춘 캄보디아 최대 예금수취가능 소액대출금융기관으로, 전체 금융기관 가운데 대출 점유율 3위를 차지하고 있다. 2019년 기준 당기순이익 1억300만달러, 자기자본이익률(ROE) 28.2%를 기록했다. KB국민은행은 장기적으로 프라삭을 상업은행으로 전환해 KB국민은행의 우수한 리테일 역량을 이전, 캄보디아 내 선도은행으로 키워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비즈니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2018년 7월에는 인도네시아 내 자산 기준 14위의 소매금융 전문은행인 부코핀은행의 지분 22%를 취득하고 2대 주주로 올라섰다. 이후 증자를 통해 총 67%의 지분을 확보했다. 전체 투자금은 약 4000억원 수준이다.

부코핀은행은 1970년에 설립되어 50년의 역사를 가진 은행으로 435개 영업망(20년 12월 말 기준) 및 835개의 ATM 등 인도네시아 전역을 아우르는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보유한 중형 은행이다. KB국민은행은 인수 후 소호(SOHO)와 SME, 리테일, 디지털뱅킹, IT 등에 대한 체계적인 리스크 관리 노하우 및 선진화된 디지털 역량 등을 접목해 부코핀은행을 인도네시아 금융시장을 선도하는 톱 10의 리테일 은행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또 2018년 5월에는 KB국민은행 런던현지법인을 지점으로 전환했다. 이를 통해 KB국민은행 본점의 신용등급을 활용한 자금 조달이 가능해졌으며, 동일인 여신한도 확대를 통한 차관단대출 증대 등 CIB 영업을 활성화해 홍콩 및 뉴욕지점과 함께 CIB 허브로 육성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은 20년 12월 미얀마 현지법인 설립 최종 인가도 획득했다. 지난 4월 예비인가 이후 9개월간의 준비기간을 거쳤으며, 이번 최종 인가로 미얀마에서 외국계은행 최초로 현지법인을 설립하게 됐다. 현지법인으로 인허가를 받은 은행은 기업금융과 소매금융이 가능하고, 법인 내에 10개의 지점을 개설할 수 있다. 미얀마 금융시장은 아직까지 인프라가 취약한 반면 성장 잠재력이 높아 국내 은행들에게 매력적인 시장으로 꼽히면서 '포스트 베트남'으로 불리고 있다.

◇ KB증권과 KB국민카드 등도 해외진출 속도

KB증권은 2019년 1월 베트남법인 KBSV(KB Securities Vietnam)의 사이공지점을 개설하면서 호치민 지역에 2번째 지점을 보유하게 됐다. 지난해 1월 700억원의 자본금을 증자했으며, KB증권 본사와 협업해 IB와 S&T 부문 등에서 성장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1월엔 베트남 디지털 금융 플랫폼인 'KB Fina'를 출범하고 디지털 허브 도약 비전을 제시하기도 했다.

KB국민카드는 지난해 6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자동차와 오토바이, 내구재 할부금융 사업 등을 영위하는 현지 여신금융전문회사 'PT 파이낸시아 멀티 파이낸스(PT Finansia Multi Finance)' 지분 80%를 약 879억원에 인수했다.

'PT 파이낸시아 멀티 파이낸스(PT Finansia Multi Finance)'는 단기적으로는 본사의 지급보증 등으로 조달 비용을 절감해 경쟁력 있는 금리를 제시하고, 현지 고객들의 특성에 맞춘 할부금융 상품을 확충해 우량 자산 중심의 영업을 펼칠 계획이다. 자동차 딜러를 중심으로 영업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현지 모바일 플랫폼 사업자와 제휴해 디지털 기반의 비대면 영업 채널도 확대할 예정이다.

KB국민카드는 지난해 4월 지분 인수 계약을 맺은 태국 여신전문금융회사(제이 핀테크)의 지분 인수도 완료했다. '제이 핀테크'는 태국 내 휴대폰 유통과 채권 추심 1위 업체를 계열사로 보유하고 있으며, 작년 말 기준 총자산 1392억원, 당기순이익 39억원을 기록했다. 총 인수대금은 240억원이며 의결권 지분 50.99%를 보유하게 된다. KB국민카드는 중장기적으로 '제이 핀테크'를 태국 내 최상위권 여신전문금융회사로 도약시킨다는 방침이다.

KB국민카드는 2018년 9월 캄보디아 특수은행 지분 100%(KB국민카드 95.7%, 인도차이나뱅크 4.3%)를 인수해 여신전문금융회사인 'KB대한 특수은행'을 공식 출범했다. KDSB는 공식 출범 후 10개월여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하면서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작년 2월 첫 점포인 센속(Sen Sok) 지점을 열고 현지 공략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며, 영업망 확충을 계기로 기존 부동산 담보대출과 자동차 할부금융의 꾸준한 성장과 함께 카드사업 등 신규 비즈니스의 초기 안정화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비즈니스워치 뉴스를 네이버 메인에서 만나요[비즈니스워치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