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 사퇴…마이데이터 신사업 어쩌나

  • 2021.04.07(수) 11:00

막말 논란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 자진 사퇴
마이데이터 등 신사업 추진 동력 상실 우려

최근 공식 회의 자리에서 '막말' 논란을 빚었던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이 자진 사퇴했다. 

하나카드는 마이데이터 산업 등 신사업을 추진해야 하는 상황에서 수장공백 상황이 발생하면서, 새 먹거리 발굴에도 차질을 빚게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지난 6일 밤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은 "6일 오후 회사의 감사위원회가 열렸으며 감사위원회의 결과와 상관없이 회사에 누를 끼치지 않게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은 회의 자리에서 "룸살롱 여자 같은 카드가 아닌 같이 살 와이프 같은 카드를 만들어야 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하나카드지부는 장 사장의 사퇴를 촉구해 왔다. 하나카드 자체적으로 장 사장에 대한 감사위원회를 열어 해당 사안에 대한 감사를 시행하기로 한 상황에서 장 사장은 자진사퇴를 택한 것이다.

장 사장이 사퇴하기로 하면서 하나카드 역시 신사업 추진 등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최근 금융당국이 하나카드 등 하나금융계열사에 대한 마이데이터 산업 허가 심사를 재개하고,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안이 국회에 상정되 빅테크 기업과의 경쟁을 앞두고 있는 등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진두지휘할 수장을 잃게 되서다.

모기업인 하나금융지주는 이른 시일 내에 차기 하나카드 사장을 선임하는 임원후보추천위원회 등을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후보 검증 기간 등을 고려하면 당분간의 수장공백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눈과 귀를 열면 돈과 경제가 보인다[비즈니스워치 유튜브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