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플랫폼 규제로 금융업 직접 진출 늘어나나

  • 2021.09.09(목) 06:25

[선 넘는 금융]
당국 스탠스 변화는 '인가' 필요하다는 신호
성공 시 이익 크지만 모회사에 역효과 우려

금융당국의 플랫폼 규제 강화로 대형 디지털 플랫폼 업체들의 금융업 접근 방식이 기존의 언번들링과 제휴에서 '직접 진출'로 무게중심이 이동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그래픽=비즈니스워치

최근 금융당국은 네이버, 카카오, 토스 등 핀테크 플랫폼 금융상품 플랫폼 서비스를 단순 광고가 아닌 '판매 중개'로 보면서 금융소비자법 위반에 따른 판매 제동에 나섰다. 

이로 인해 향후 플랫폼 기업들의 금융업 추가 진출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미 진출한 네이버와 카카오는 전날(8일) 주가가 급락했다.

이에 대해 SK증권은 9일 장기적으로 대형 플랫폼 기업들이 금융업 진출에 대해 속도조절을 할 수 있어도 방향전환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장기적으로 금융업 진출이 계속될 것이란 설명이다.

하지만 기존에 언번들링과 기존 금융사와의 제휴를 통한 간접진출이 더 활발했다면 앞으로는 직접 진출이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언번들링은 플랫폼 고객과 판매자, 공급자 사이에 가치 사슬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하나의 기업이나 기능이 담당했던 업무 영역을 쪼개 다른 기업이나 기능에 맡기는 활동을 말한다. 

현재 카카오와 토스는 은행과 증권 자회사를 설립해 실제 금융업을 영위하고 있다. 반면 네이버는 미래에셋과의 제휴를 통해 네이버파이낸셜을 운영 중이다.

언번들링과 제휴의 경우 리스크를 낮출 수 있지만이익을 배분해야 한다. 금융업 인허가 취득의 경우 리스크가 높지만 성공 시 이익도 가장 크다. 

구경회 SK증권 연구원은 "이 중 어느 것이 정답이라고 할 수 없지만 금융당국 스탠스 변화로 금융업을 영위하기 위해 '인가'를 획득하라는 신호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경우 직접 진출을 선택해야 하는 상황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직접 진출의 경우 성공 시 금융업에서 발생하는 모든 이익을 향휴할 수 있지만 금융업에 존재하는 규제와 대주주 리스크를 부담해야 하며, 성공적이지 못할 경우 모회사에 역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