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현금 찾기 어려워진다...1년새 사라진 ATM 1800개 

  • 2021.09.23(목) 10:03

작년 한해 서울에서만 ATM 896개 사라져 
부산·경기도 크게 줄어…지역 불균형 심화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앞으로 현금 찾기가 더 어려워진다. 지난해 서울에서 사라진 현금자동입출금기(ATM)만 약 900대에 달했다.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한국은행에서 받은 '광역시도별 ATM 설치현황' 자료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전국에 설치된 ATM 수는 총 11만7623대로 전년 대비 1769대가 감소했다. 

서울이 896대로 가장 많았으며, 부산(417대), 경기(179대), 인천(176대), 대구(155대)가 뒤를 이었다. 

특히 지방으로 갈수록 편차가 컸다. 단위면적(1㎢)당 설치된 ATM 대수는 서울이 34.9대로 가장 많았고 부산(9.1대), 광주(6.6대), 대전 (6.1대), 대구(5.9대), 인천(5.6대), 울산(2.7대), 경기(2.7대), 제주(1.1대) 등 광역 대도시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경남(0.8대), 충남(0.7대), 충북(0.6대), 전북(0.5대), 경북(0.4대), 전남(0.4대), 강원(0.3대) 등 일부 지방은 단위면적당 ATM 대수가 1대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강원과 서울의 단위면적당 ATM보급률을 비교하면 지역 간 격차가 116배에 달했다. 

윤관석 의원은 "우리나라 ATM 보급률은 해외 주요국에 비해 3배 이상 높은 수준"이라며 "다만 금융기관 및 VAN사 간 공조 없이 ATM 운영 전략을 지속할 경우 지역별로 과잉 또는 과소 공급되는 등 불균형이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우려했다. 

ATM 대수가 소폭 늘어난 지역도 있다. 울산이 52개, 세종 45개, 전남 33개, 경북 30개, 강원 27개, 충북 13개, 제주 10개 순으로 각각 증가했다.

또 부가통신사업자(VAN사)가 운영하는 ATM이 증가한 지역도 있었다. VAN사가 운영하는 ATM기는 작년에만 경기에서 136개 늘었고, 대구 41개, 경남 28개, 인천 20개, 대전 12개, 광주 10개 순으로 증가했다.

윤 의원은 "금융당국은 '포용금융' 관점에서 ATM 자원의 효율적인 이용방안을 마련해 지역 간의 현금 접근권 격차를 줄여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한국은행을 비롯한 금융기관과 VAN사 등과 긴밀하게 협의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