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금감원장 "중소기업·소상공인 연착륙에 금융권 역할해야"

  • 2022.09.07(수) 15:27

[포토]이복현 원장 "맞춤형 지원 필요"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중소기업·소상공인 차주 연착륙 지원을 위한 금융감독원장-금융권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금융업권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달라"고 금융권에 당부했다.

이 원장은 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중소기업·소상공인 차주 연착륙 지원을 위한 금융권 간담회'에 참석해 "우리 경제의 근간이라 할 수 있는 중소기업·소상공인이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기초 체력이 크게 약화된 가운데 설상가상으로 금리와 원자재가격이 오르며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가운데)이 7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취약차주 금융부담 완화를 위한 금융권 간담회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그는 "중소기업·소상공인 차주의 연착륙은 우리 국민경제 뿐만 아니라 금융권 건전성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채무상환 의지는 있으나,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에 처한 차주에 대해 일종의 '넛지'와 같이 금융회사가 약간의 도움을 줘서 정상화를 유도하는 것은 시장경제 원리와 상충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이러한 상생노력으로 중소기업·소상공인과 중장기적인 동반자 관계를 확고히 한다면 금융회사의 수익기반이 더욱 탄탄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런 인식을 바탕으로 금융권이 중소기업·소상공인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중소기업·소상공인 차주 연착륙 지원을 위한 금융감독원장-금융권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 원장은 "취약계층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금융회사가 경영컨설팅·취업 지원 등 비금융서비스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해 나가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새출발기금 등 정부의 다양한 민생 금융지원 방안이 차질없이 집행되도록 지원하는 등 취약계층의 자금부담 경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원장은 추석 연휴 전날인 오는 8일 서울 한 전통시장을 찾아 나눔 활동을 펼치고 시장 상인들의 목소리를 들을 계획이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중소기업·소상공인 차주 연착륙 지원을 위한 금융감독원장-금융권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7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취약차주 금융부담 완화를 위한 금융권 간담회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가운데)이 7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취약차주 금융부담 완화를 위한 금융권 간담회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