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화학물질 사고 막자' 9개 대기업 2.8조원 투자

  • 2013.07.05(금) 18:32


[윤성규 환경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학물질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브리핑 하고 있다. ]

불산 누출 같은 화학물질 사고가 잇따르자 정부가 산업계와 공동으로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내놨다. 대책의 골자는 관련 기업들이 대규모 투자를 통해 유해화학물질 관리를 강화하고, 정부는 중소 영세기업에 대해 무상으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는 등 관련 지원을 확대한다는 것이다.

 

삼성전자 등 9개 대기업은 유해화학물질 누출 사고를 차단하기 위해 오는 2015년까지 2조8000억원을 투자(표 참고)하기로 했다.

 

투자에 나서는 대기업은 삼성전자외에 SK하이닉스, LG전자, SK이노베이션, LG화학,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한화케미칼, 에스오일 등이다. 자금은 노후시설 개선 및 환경안전시설 강화, 소방시설 확충, 유독가스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에 쓰이게 된다.

 

기업들은 안전관리 분야 전담 조직과 인력도 확충해 나가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의 경우 연내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안전·환경 본부를 새로 만들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환경안전 관리 분야에 340명을 신규 채용하고 포스코는 사업장별로 화학물질 전담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등 석유화학업계를 중심으로 이뤄져 온 누출탐지·보수시스템(LDAR)은 중소기업과 타 업종으로 확대된다. LDAR은 물질 누출에 취약한 밸브, 펌프, 파이프 등의 연결부위에 고유 인식표(Tag)를 부착하고 그 특성을 센서로 읽어낸 다음 연결부위에 센서를 대 누출여부를 감지·보수하는 시스템이다.


(사진.자료 출처=환경부)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