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다음
  • 검색

30대그룹중 1곳만 '투자 늘리겠다'

  • 2013.07.09(화) 11:00

6개그룹 '투자'·4개 그룹 '채용' 계획대비 축소

30대 그룹중 하반기에 당초 계획보다 투자를 늘리겠다는 그룹이 1개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6개 그룹은 투자를, 4개 그룹은 채용을 연초 계획보다 줄이겠다는 입장이다.

 

국내외적으로 경기불황이 지속되고 있고 경제민주화 입법 등의 비경제적 변수도 적지않게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9일 자산상위 30대 그룹을 대상으로 하반기 투자·고용 환경을 조사한 결과, 연초보다 투자를 늘리겠다고 답한 그룹이 1개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반면 투자를 축소하겠다고 답한 그룹은 6개에 달했다.

 

신규 채용 역시 4개 그룹이 연초보다 축소하겠다고 답했다. 채용을 늘리겠다는 그룹은 3개였고 나머지 23개 그룹은 연초 계획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었다.

 

투자가 연초 계획보다 축소되는 이유는 자금조달 애로(2개 그룹), 국내외 경제여건 악화(2개 그룹), 투자관련 규제완화 미흡(1개 그룹), 내부사정(1개 그룹) 등이었다.

 

현재 직면하고 있는 경영상 어려움은 채산성 악화(33.3%), 내수판매 부진(20.0%), 자금부족(10.0%), 생산비용 증가(10.0%), 수출애로(6.7%) 등이었다. 전세계적인 불황, 구조조정, 시장 진입제한 등은 기타의견에 포함됐다.

 

하반기 투자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경제변수는 세계경기 회복 여부(43.8%), 국내경기 개선 여부(40.6%), 자금확보(9.4%) 등이 꼽혔다.

 

비경제변수로는 경제민주화 입법(36.7%), 대기업 대상 조사 강화(23.4%), 반 대기업 정서(10.0%), 갑을관계 논란(10.0%) 등이었다. 기타(13.3%) 의견으로는 정부 금융지원 여부, 규제완화 여부 등이 제시됐다.

 

경제민주화 관련 법안이 도입될 경우 현재 및 미래 투자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10개 그룹은 '현재 추진 중인 투자 프로젝트에는 영향이 없으나 신규 중장기 미래 투자계획 수립에 어려움이 발생할 것'이라고 답했다.

 

'현재 추진 중인 투자 프로젝트 및 신규 중장기 미래 투자계획 수립에 어려움이 발생할 것'이라고 응답한 그룹도 10개였다. 나머지 10개 그룹은 '투자에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기업투자 활성화를 위한 우선 정책과제는 신중한 경제민주화 입법(35.3%), 내수경기 활성화(32.4%), 신성장동력 확보(14.7%), 유연한 고용제도 구축(5.9%) 등이었다.

 

연초 계획보다 신규채용을 축소하겠다는 4개 그룹은 모두 '업황 어려움' 때문이라는 답을 내놨다. 연초 계획보다 신규채용을 확대하는 3개 그룹은 '경기상황에 관계없이 미래의 인재확보 차원'이라고 응답했다.

 

최근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노사 관련 쟁점법안중 신규 채용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법안은 60세 정년 연장 의무화(40.4%), 정리해고 요건 강화(23.1%), 비정규직 규제 강화(9.6%), 파견법 개정(7.7%) 등으로 조사됐다.

 

배상근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경기는 물론 경제민주화 입법 및 대기업 조사 등과 같은 비경제변수가 투자와 고용을 위축시킬 수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경제활성화 조치를 취하고, 국회에서는 경제민주화 입법을 신중히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