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삼성重.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조선소 선정

  • 2014.10.19(일) 09:48

英 JHC 평가서 2년연속 'A등급' 획득

삼성중공업이 영국 해상보험업계로부터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조선소라는 평가를 받았다.
 
삼성중공업은 영국 해상보험회사들이 결성한 JHC(Joint Hull Committee)가 실시한 조선소 위험관리평가(JH143 Survey)에서 업계 최초로 2회 연속 A등급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평가에서 A등급을 획득한 조선소는 삼성중공업과 독일의 마이어 베르프트(Meyer Werft) 등 3곳에 불과하다. 2회 연속 A등급 획득은 삼성중공업이 최초다.
 
JHC는 영국 해상보험회사들이 1910년에 설립한 이래 100년 넘게 활동하고 있는 단체로 전세계 보험업계로부터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JHC는 지난 2003년 세계 각국 조선소에서 화재와 크레인 전복 등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자 조선소 위험관리평가를 주기적으로 실시해 보험료율 산정의 참고자료로 활용하도록 했다.
 
조선소 위험관리평가는 ▲비상사태대응 ▲화재진압능력 ▲안전규정과 절차 등 13개 평가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조선소의 안전과 품질관리 시스템 점검과 까다로운 현장 실사를 거쳐 등급을 부여한다.
 
삼성중공업이 획득한 A등급은 최고 등급으로 '위험이 극도로 낮아 더 이상 안전이 개선될 수 없는 상태'를 의미한다.
 
삼성중공업은 매년 7월 조선소에서 건조하는 선박에 대한 보험에 가입한다. 이번에 A등급을 획득함에 따라 앞으로 진행될 보험료율 협상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중공업은 법정 안전교육 외에도 중장비 자격·보수 교육, 현장체험교육 등의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월 60회 이상의 안전점검을 통해 사고 예방에도 힘쓰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2회 연속으로 A등급을 획득한 것은 세계 보험업계로부터 '삼성중공업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조선소'라고 인정받은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안전 관리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naver daum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