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LG디스플레이, 중국서 OLED 생산 돌입

  • 2019.08.30(금) 10:23

광저우 공장 준공…축구장 10개 크기
2022년 OLED TV 1천만대 시대 준비

LG디스플레이가 29일 중국 광저우에서 8.5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공장 준공식을 열었다. 사진은 광저우 OLED 공장 전경./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가 중국에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공장을 완공하고 본격적인 현지 생산에 돌입했다.

LG디스플레이 지난 29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 첨단기술산업 개발구에서 8.5세대(2200㎜*2500㎜) OLED 패널 공장 준공식을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자본금 2조6000억원의 합작사인 'LG디스플레이 하이테크 차이나'를 세워 공장을 운영한다. LG디스플레이가 자본금의 70%, 중국 광저우개발구가 나머지 30%를 투자한 회사다.

광저우 OLED 패널 공장은 축구장 10개 크기인 7만4000㎡(약 2만2000평) 대지 위에 지상 9층, 연면적 42만7000㎡(약 12만9000평) 규모로 조성됐다. 지난 2017년 7월 첫 삽을 떠 2년여의 공사기간을 거쳐 이번에 본격 양산에 돌입했다.

기존 액정표시장치(LCD) 패널공장과 모듈공장, 협력사 단지 및 부대시설 등을 합하면 LG디스플레이 광저우 공장 단지는 총 132만㎡(약 40만평)에 이른다.

광저우 OLED 패널 공장은 고해상도의 55, 65, 77인치 등 대형 OLED를 주력으로 생산한다. LG디스플레이는 월 6만장(유리원판 투입 기준) 생산을 시작으로 2021년에는 최대 생산량인 월 9만장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여기에 현재 파주 OLED 공장 생산량(월 7만장)과 최근 3조원 추가 투자를 발표한 파주 10.5세대 OLED 공장 생산량(월 4만5000장)을 감안하면 2022년에는 연간 1000만대 이상의 TV에 탑재할 OLED 패널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회사측은 내다봤다.

이날 준공식에는 장하성 주중대사 등 한국 정부 인사와 광둥성 및 광저우시 등 중국 정부 관계자를 비롯해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 LG CNS 김영섭 사장, S&I 이동열 사장, LG화학 유지영 부사장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한상범 부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광저우 OLED 공장이 가동함에 따라 급성장하고 있는 OLED TV 수요에 더욱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해졌다"며 "이를 바탕으로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OLED 대세화를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대형 OLED 패널 출하량은 지난해 290만대를 돌파했으며 올해 380만대, 내년 620만대 식으로 큰 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대형 OLED 사업에서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연간 흑자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