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거버넌스워치]차바이오텍 대주주 지분 강화에 담긴 속뜻

  • 2021.07.27(화) 07:05

차병원 소속 계열 KH그린 등 지렛대
CB·BW 활용 28.7%→30.7% 지분확대
지배기반 강화, 후계 승계 다중 포석

차병원그룹이 오너 3세 승계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승계 지렛대로 활용하고 있는 계열사가 주력사의 지분을 빠른 속도로 늘려가고 있어서다. 전환사채(CB) 및 신주인수권부사채(BW)가 매우 요긴하게 쓰였다. 90억원이 넘는 투자수익은 ‘덤’이다. 

차광렬 차병원그룹 글로벌종합연구소장

KH그린 290억 CB·BW 주식전환

26일 차바이오텍에 따르면 오너인 차광렬(70) 차병원그룹 글로벌종합연구소장 및 특수관계인(11명)의 보유지분이 지난 23일 30.67%(1722만3419주)로 확대됐다. 기존 28.67%에 비해 2.00%p(164만5479주) 증가한 수치다. 

차병원 소속 계열사인 케이에이치(KH)그린이 287억원어치의 CB 및 BW 신주인수권(워런트)을 144만4505주로 전환한 데 따른 것이다. 성광의료재단 또한 CB 40억원을 20만974주로 바꿨다. 

차병원 계열은 주력사 차바이오텍을 중심으로 지배구조가 형성돼 있다. CMG제약을 비롯해 차헬스케어, 차메디텍, 차케어스, 차백신연구소, 차바이오랩, 솔리더스인베스트먼트, 엘바이오, 서울CRO 등 10개사가 차바이오텍의 지배 아래 있는 것. 

반면 차바이오텍에 대한 차 소장의 지분은 얼마 안 된다. 6.11%다. 부인 김혜숙(68)씨(0.90%), 2남1녀 중 장남 차원태(42) 차병원그룹 부사장(4.43%), 장녀 차원영(41)씨(2.21%), 차녀 차원희(38)씨(1.80%) 등 일가를 합해도 15.46% 정도다. 이외 지분은 차병원 소속 4개 계열사 및 3개 재단법인 소유다. 

따라서 이번 지분 확대는 차 소장이 계열사 및 재단을 지렛대 삼아 핵심 계열사인 차바이오텍에 대한 장악력을 한층 높였다는 의미를 갖는다. KH그린의 경우 차 소장 및 특수관계인이 지분 99.9%를 갖고 있다. 

KH그린 단일 1대주주 후계자 차원태

이게 다가 아니다. 오너 3세 체제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는 의미도 더해진다. 차 소장의 2세들 중 유일하게 경영에 참여하고 있는 장남 차원태 부사장이 단일주주로는 KH그린의 1대주주이기 때문이다. 지분도 40.10%나 된다. 

KH그린은 1995년 6월 설립된 경희산업을 전신(前身)으로 한 부동산 임대업체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중구 충무로 및 인현동2가 등지와 일산차병원 등 장부가 745억원(2020년 말 기준)의 토지 및 건물을 보유한 알짜 업체다. 원래는 차 소장이 1대주주로서 40.04%를 소유했지만 2019년 5월 대주주 지위를 후계자인 차 부사장에게 넘겨줬다. 

KH그린은 올해 초까지만 해도 차바이오텍의 단일 2대주주에 머물렀지만 4월 차 소장을 제치고 1대주주로 올라섰다. 이어 이번 주식 전환을 계기로 지분을 7.45%→9.78%로 2.33%p 끌어올렸다. 

차병원 설립자인 고(故) 차경섭 이사장, 차광렬 소장에 이은 3세 체제의 승계 지렛대가 KH그린인 셈이다. KH그린이 차바이오텍 지분 확보에 속도를 내면서 차 소장과의 격차도 3.67%p로 벌어졌다. 차 부사장의 4.43%까지 합하면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는 지분이 14.21%나 된다. 

게다가 KH그린이 CB 및 BW를 통해 챙긴 투자수익도 만만찮다. 전환 당시 주식시세는 2만6550원(23일 종가)인 반면 주식 전환가(행사가)는 1만9903원에 불과한 것. 비록 미실현이익 이기는 하지만 90억원의 차익을 챙겼다는 계산이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2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