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제약바이오 거버넌스 가시화…혁신위 만든다

  • 2022.04.25(월) 17:26

20대 대통령인수위, 바이오헬스 국정과제 발표
메가펀드 조성·규제 샌드박스 운영 등도 추진
SK바사 국산 코로나 백신…6월 허가 전망도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내걸었던 제약바이오 거버넌스가 실제로 만들어진다. 제약바이오 거버넌스가 다수 정부부처로 분산돼 있는 신약 연구개발(R&A) 관련 정책을 통합하는 역할을 제대로 해준다면 기업들의 신약 개발도 속도를 낼 수 있을 전망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국산 코로나 백신이 오는 6월 중 허가 승인이 날 것으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인이 25일 브리핑을 통해 국정과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25일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국정과제를 발표했다. 이날 발표를 맡은 백경란 사회복지문화 분과 인수위원은 윤석열 정부에서 추진할 바이오헬스 관련 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백 인수위원은 "윤석열 정부가 바이오헬스 분야를 미래 먹거리 산업의 한 축으로 인식하고 다른 국가들보다 한발 먼저 앞서나가고 선도하는 분야로 만들어 '바이오헬스 한류시대'를 여는 것을 목표로 국정과제를 수립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에 따르면 윤 정부는 △제약바이오 혁신위원회 신설 △글로벌 메가펀드 조성 △바이오헬스 특화 규제 샌드박스 운영 △글로벌 바이오캠퍼스 조성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백 인수위원은 "제약바이오 혁신위원회를 신설해서 기초연구, 병원, 기업이 함께 협력하고 관련 부처들이 함께 지혜를 모을 수 있도록 바이오헬스 거버넌스를 강화해 나가겠다"면서 "우리 제약산업이 기술수출에 머무르던 한계를 벗어나 우리 힘으로 끝까지 혁신신약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글로벌 메가펀드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의사과학자와 AI 전문인력 같은 핵심인력을 적극적으로 양성하고, 바이오헬스 분야 규제를 상시 개선하기 위한 바이오헬스 특화 규제 샌드박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또 WHO가 우리나라를 글로벌 바이오 인력 양성 허브 국가로 지정한 것을 계기로 글로벌 바이오캠퍼스 조성도 추진한다. 

특히 감염병처럼 보건안보와 직결되는 분야와 희귀난치 질환 등 지속적으로 지원해야 하는 분야에 대해서는 차별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는 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백 인수위원은 "미국은 코로나 19 발생 즉시 군사작전을 펼치듯이 약 100억달러를 투입해 350여일 만에 첫 백신을 만들었다"며 "코로나19 이후에도 새로운 형태의 신종감염병은 언제든지 다시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우리도 지금까지와는 다른 혁신적인 방식으로 지원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예비타당성 제도 등 행정규제를 최소화하고 신속한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하기 위한 전담조직을 설치하는 등 연구개발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개편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육성에도 적극 나선다. 백 인수위원은 "100만명 규모의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해서 민간에 개방하고 주요 병원들이 참여하는 질병 임상네트워크를 통해 세계적인 수준의 의료기술이 개발되도록 뒷받침하겠다"며 "전자약, 디지털 치료기기, AI 진단보조 등 디지털헬스케어 제품의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구개발 등 전반적인 지원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의료기관, 건강보험 공단, 보험사 등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건강정보가 한 곳으로 흐를 수 있도록 '의료마이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새로운 기술과 데이터 플랫폼이 개인정보 침해에 대한 우려 없이 안전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날 발표가 끝난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국산 코로나 백신 1호의 허가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났다. 윤 당선인이 25일 오전 SK바이오사이언스 본사에 방문하면서다. 

백 인수위원은 "윤석열 당선인은 SK바이오사이언스 본사에 방문해 코로나 백신 개발을 격려하고 바이오헬스 분야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표명했다"면서 "전문가들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보다 면역원성이 2.2배 더 우수하게 나왔고 화이자 백신과 유사한 결과가 나온 만큼 6월 중 승인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바이오헬스는 우리 경제의 유망한 분야일 뿐 아니라 국민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핵심적인 분야"라며 "산업, 과학기술, 의료가 국민을 중심으로 융합되고 '제2의 반도체'가 돼 우리 경제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