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전자투표 활성화 통했다' 예탁결제원 독보적 지위 과시

  • 2019.06.14(금) 12:01

이용기업 563개사, 전년보다 15% 증가
수수료 감면 효과…시스템 고도화 계획

올해 정기 주주총회에서 한국예탁결제원이 서비스하는 전자투표시스템(K-eVote) 이용 기업이 전년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무료 서비스를 내세운 미래에셋대우라는 강력한 경쟁자가 등장했으나 예탁결제원이 기능 개선과 수수료 감면 등으로 맞불을 놓으면서 시장 선도 지위를 유지했다.

예탁결제원은 지난 3월 정기총회에서 전자투표 이용회사가 563개사로 전년 489개사보다 15.1% 늘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올해초 미래에셋대우가 민간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전자투표 서비스를 내놓으면서 최초 경쟁 사업자가 등장한 가운데 이뤄진 점에서 주목되는 결과다.

예탁결제원은 이와 관련해 "전자투표제도가 도입한 지난 2009년 이후 최초 신규 사업자가 출현한 것"이라며 "민간기업의 주주 개인정보 취득에 대한 우려와 타증권회사의 고객정보 유출 리스크 등 논란 속에 사업을 개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올해에는 신세계 그룹 등 대규모 그룹사의 예탁결제원 전자투표 이용이 늘었고 기업들 스스로 홍보에 나선 것이 주효했다고 소개했다.

예탁결제원은 "올해 신규 위탁계약을 체결한 63개 가운데 신세계 그룹과 SK하이닉스, 포스코, 신라젠 등 시장대표기업의 참여가 활발했다"라며 "신세계와 SK 그룹, 포스코는 전자투표 이용사실을 언론에 자체 홍보함으로써 주주친화적 경영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시스템 성능 개선과 수수료 감면 등의 노력도 기업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예탁결제원은 주주총회 불성립에 따른 신규 업무처리 개선과 수수료 환급 기준 마련 등의 프로세스를 개선했으며 수수료 감면 및 면제, 환급 등 다양한 기준을 마련해 기업들의 수수료 부담을 덜어줬다.

실제로 예탁결제원의 전자투표와 전자위임장 서비스 관련 사업은 지난 2010년 오픈 이후 거의 적자를 이어가고 있다. 수수료 수입보다 운영비와 홍보 마케팅 비용이 더 들어가기 때문이다.

올해는 수수료 감면 대상 기업(245개)을 포함해 60개사가 수수료 면제를 받아 모두 305개사가 수수료 혜택을 받았다. 주총 분산에 따른 수수료 감면액은 약 4억원, 면제는 약 2억원, 환급은 약 2억원으로 총 제공 인센티브 규모는 8억원에 달한다.

예탁결제원은 전자투표 시스템을 더욱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11월 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마스터플랜을 세우고 최근 컨설팅을 마무리했다.

아울러 내년 9월까지 차세대 기반기술을 고도화 및 안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주주 사용자의 이용 편의성과 접근성을 끌어올리고 기업들의 주총 관리와 모니터링 기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