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코로나로 위기 맞은 주총…전자투표 활성화 기회

  • 2020.03.05(목) 14:42

사외이사 선임 등 제도 변경에 코로나까지
예탁원 특별지원반 운영 등 대책 마련 나서

다음주부터 주주총회 시즌이 본격 개막되지만 사외이사 선임 난항에 코로나 사태까지 확대되며 주총 개최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기업은 주주총회 개시 2주 전까지 일정을 공시해야 하지만, 3월 들어서도 공시를 하지 못하는 기업이 속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예탁결제원은 이달 말까지 특별지원반 운영에 나섰고 그간 대안으로 지목된 전자투표가 이번 위기를 계기로 활성화할 수 있을지 주목받고 있다.

◇ 상장사 절반은 일정도 못 잡아

5일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에는 12월 결산법인 총 2298개 상장회사가 정기주총을 개최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가증권시장 776개사, 코스닥 1376개사, 코넥스 146개사가 대상이다.

이 가운데 코스피 12월 결산 법인은 776개사 중 353개사(45.5%) 만이 지난달 말까지 주주총회 일정을 공시했다. 주총일을 분산하기 위한 주총분산프로그램 자율 신청도 263개사(33.9%)로 2018년 321사(43.2%), 2019년 377사(50.7%)에 크게 못 미쳤다.

코스닥 기업은 12월 결산법인 1376개사 중 888개사(64.5%)가 주총 일정을 공시했고, 416개사(30.2%) 만이 주총분산프로그램 자율 신청을 완료했다.

이처럼 올해에는 주총일 분산은커녕 주총 개최 자체도 어려운 상황이다. 상장회사협의회 관계자는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주총분산프로그램 자율 신청을 유도했지만, 신청 기한인 2월 중순까지도 일정을 잡지 못해 참여율이 크게 떨어졌다"며 "올해 사외이사 선임 등 각종 주총 이슈에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개최 자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 전자투표 활성화 등 주총 지원 총력

예탁결제원은 이달 말까지 주총 성립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는 회사를 지원하기 위한 전담 조직(TF)을 운영한다. 주총 내실화 방안과 5%룰 제도개선 방안 등 제도 개선 사항이 적용되면서 기업들의 혼란을 방지 하기 위해 유관기관 합동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주총 참석률이 저조하거나, 개최하더라도 감염 위험이 있는 만큼 이번 기회를 통해 전자 투표 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정기주총 기준으로 전자 투표시스템을 이용한 행사율은 2017년 1.8%, 2018년 3.9%, 2019년 5.04%에 불과하다.

예탁원은 올해 정기주총 기간 전자투표 및 전자위임장 이용 수수료를 면제하기로 했다. 또 전자 투표 서비스 제공기관을 기존 예탁원, 미래에셋대우에서 삼성증권, 신한금융투자로까지 확대하고 전자 투표 편의성을 제고하는 제도 개선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실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의 주주비율은 개인이 33.4%고, 코스닥 시장의 경우 무려 66.2%로 압도적으로 많다.

김 의원은 지난 "주주총회의 성립을 좌우하는 것은 개인의 참여인데 우리나라 개인의 참여율이 5%에 불과하다"며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데 주총 장소에 수백명, 많게는 수천명이 모여야 하는 상황에서 전자 투표는 기업과 주주 모두의 부담을 덜어주는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당신이 바빠서 흘린 이슈, 줍줍이 주워드려요[뉴스레터 '줍줍' 구독하기]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보기 )

많이 본 뉴스 최근 2주 한달

산업·부동산 경제·증권 디지털·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