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라임 사태' 수사 속도…신한금투 前본부장 구속 기로

  • 2020.03.27(금) 10:22

검찰 라임사태 관련 피의자 신병 확보 첫 시도
구속되면 수사 탄력, 금감원도 현장조사 앞둬

'라임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라임펀드 판매사인 신한금융투자 전(前) 임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이 라임 사태와 관련한 피의자 신병 확보를 시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해당 임원이 구속되면 수사에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금융감독원도 라임 사건과 연루된 걸로 알려진 김모 팀장을 보직해임했으며, 코로나19 확산으로 미뤘던 현장 조사를 이르면 다음주 착수할 예정이다. 

27일 금융투자 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조상원)는 임모 전 신한금융투자 PBS 본부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수재·사기 혐의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이 라임 펀드의 판매 사기 의혹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처음이다.

신한금투는 라임자산운용과 자산 운용 계약을 맺은 상태에서 펀드의 부실을 알리지 않은 채 일반 투자자에게 상품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아울러 신한금투의 임 전 본부장은 라임자산운용과 함께 코스닥 상장사인 리드에 투자를 해주고 그 대가로 리드 경영진으로부터 1억6500만원의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펀드가입자에게 해외 무역금융펀드에 직접 투자하는 상품인 것처럼 속여 480억원을 가로챈 혐의도 있다. 

임 전 본부장은 작년말 영장실질심사 앞두고 잠적한 이종필 라임 전 부사장과 함께 이번 사태의 중심 인물로 지목받고 있다. 임 전 본부장은 PBS 업무 성과에 힘입어 지난해 상반기에만 13억원의 보수를 받아 신한금융투자 내에서 '연봉 1위'로 꼽혔으나 라임 사태로 작년말 본부장직에서 물러났다. 

임 전 본부장은 이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는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라임자산운용의 환매중단 사태로 피해를 입은 투자자들은 라임자산운용 관계자 및 이 업체의 상품을 판매한 증권사 대표 등을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에 검찰은 지난 2월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실시한 바 있다.

라임 사태와 관련해 금융감독원은 청와대 행정관 재임 시절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금융당국의 검사를 무마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모 팀장을 전날(26일) 업무에서 배제했다. 김 팀장은 팀장 직위를 내려놓고 수석조사역 신분으로 재직하게 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아무래도 라임 사태와 관련이 있다 보니 정상적인 업무 수행에 제한을 받을 수 밖에 없어 본인 동의 하에 보직을 해임한 것"이라며 "이번 사건과 연관성이 없는 인적자원개발실에서 다른 업무를 맡길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이르면 다음주부터 라임 현장 조사에 착수한다. 현장 조사는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당초 계획보다 한달 가량 지연됐다.

이에 대해 금감원 관계자는 "라임 사건과 관련한 분쟁조정이 예정되어 있는데 이에 앞서 사실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실시하는 일종의 선행조사"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조사 일정은 상당히 유동적"이라고 설명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