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교보증권, 동남아 디지털 스타트업 투자 나선다

  • 2022.05.19(목) 11:05

7500만달러 규모 디지털혁신펀드 조성
일본SBI홀딩스·싱가포르 난양공대 참여

교보증권이 동남아 지역의 디지털 혁신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본격화한다.

교보증권은 19일 일본 SBI홀딩스, 싱가포르 난양공과대학 등과 손잡고 '동남아시아 디지털혁신펀드'를 결성했다고 밝혔다. 

이 펀드는 싱가포르 VCC(Variable Capital Company) Act에 따라 신설된 기업구조 투자펀드다. 펀드 규모는 최소 5000만달러에서 최대 7500만 달러가 목표로, 투자기간은 5년이다. 

교보증권과 더불어 일본 SBI홀딩스 산하 'SBI 벤 캐피털(SBI Ven Capital)'과 싱가포르 난양공대(NTU) 자회사 'NTUitive'가 공동 업무집행조합원(GP)으로 펀드를 운용할 계획이다. 

이들 3사는 운용 전문지식, 광범위한 산업 네트워크를 활용해 동남아 디지털 혁신 기업들의 성장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투자 대상은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의 동남아시아와 인도, 방글라데시 등의 남아시아 소재 초기 스타트업이다. 주로 핀테크, 헬스케어(건강), 인프라테크(물류), 에드테크(교육), 아그리테크(푸드서비스) 등 기술 중심 업종에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교보증권에 따르면 동남아 시장은 중산층 증가와 인터넷 경제 성장으로 디지털 전환에 우호적 환경이 만들어지면서 오는 2030년 최대 6250억달러의 경제적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희진 교보증권 VC사업부 이사는 "파트너사들의 운용 노하우와 네트워크 등을 공유해 성공적 투자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