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60돌' 대신증권, 그룹명 바꾸고 영속기업 재도약 선언

  • 2022.06.20(월) 14:08

'대신파이낸셜그룹'으로…"10년 뒤 자기자본 10조"

창립 60주년을 맞은 대신증권이 그룹 명칭을 바꾸고 유연한 사고와 빠른 실행을 추구하자는 새로운 그룹 미션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10년 후 그룹 자기자본 10조원 달성이라는 목표도 제시했다.

20일 서울 중구 'Daishin 343'에서 열린 대신증권 창립 60주년 기념행사에서 이어룡 대신파이낸셜그룹 회장이 그룹미션을 선포하고 있다./사진=대신증권 제공

대신증권은 20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그룹 본사 'Daishin 343(구 대신파이낸스센터)'에서 이어룡 회장, 양홍석 부회장, 오익근 대표 등 그룹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60주년 기념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기념식에서는 새로운 그룹명과 그룹미션을 소개하는 한편 장기근속자 표창 등과 함께 지난 60년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룹명은 기존 대신금융그룹에서 'Daishin Financial Group(대신파이낸셜그룹)'으로 변경했다. 글로벌 투자와 비즈니스를 확대하고 증권에서 금융, 금융에서 부동산으로 성장한 성공 DNA를 바탕으로 새로운 투자와 혁신을 통해 영속적인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각오를 담았다.

대신증권은 또 고객과 직원, 사회에 신뢰받는 회사가 되겠다는 의지를 다지면서 10년 후 그룹 자기자본 1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밝혔다. 이를 위해 'try Agile ways, create The Value'라는 그룹 미션을 선포했다. 

'Agile ways'는 기존 관습이나 과거의 기준에 얽매이는 것이 아닌 유연하고 빠르게 도전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만들자는 의미를 담았다. 'The Value'의 경우 대신파이낸셜그룹이 궁극적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이다. 고객과 직원, 사회가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상생의 기업활동을 하고 구성원들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그룹이 지향하는 성장을 만들어 영속적으로 신뢰받는 회사가 되겠다는 의미다.

이어룡 대신파이낸셜그룹 회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대신은 창립 이래 고객가치 향상을 최우선 미션으로 삼아온 만큼 고객과 직원, 사회에 영속적으로 신뢰받는 회사가 돼야 한다"면서 "지난 성공을 기반으로 몇 십 배 더 큰 성장을 이룩하자"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