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CES 2020]SKT-삼성 AI 협력한다…"글로벌 기업에 대항"

  • 2020.01.09(목) 09:00

기술 백단은 합치지만 브랜드와 앱은 자유도 갖는 방식
초협력 없이는 글로벌 AI 기업들의 유저로 전락 위기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로리스 더 프라임 립(Lawry's The Prime Rib) 레스토랑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SK텔레콤]

[라스베이거스=이유미 기자] 글로벌 IT 공룡 중심의 인공지능(AI) 기술 패권에 대항하기 위해 SK텔레콤과 삼성전자가 초협력의 길을 걷는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간담회를 통해 "삼성전자와 AI 능력은 합치지만 브랜드나 애플리케이션은 각사의 자유도를 갖는 방식 등으로 AI 초협력에 대해서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아직 구체화 단계는 아니지만 국내에서 AI를 잘하는 플레이어들이 능력을 합치지 않으면 글로벌 플레이어에게 시장을 다 내주며 우리는 유저가 되고 플레이어는 될 수 없을 것 같다는 내용을 삼성전자와 공유했다"면서 초협력을 결정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IT 기업은 물론 전 산업 분야에서 AI 기술이 활용되면서 구글이나 아마존 등 미국 기업이나 텐센트, 알리바바 등 중국 기업을 중심으로 AI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다. 이들은 거대한 자본력과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무기로 AI 기술을 발전시켜왔다. 이러한 환경은 자본력과 데이터 양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국내 기업에겐 불리한 상황인 셈이다.

박 사장은 "이미 AI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들끼리는 백단에서 AI 협력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 기업들이 따로 AI를 진행해서는 게임이 안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재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각각 AI 음성 플랫폼 '누구'와 '빅스비'를 운영하고 있는 경쟁사다. 때문에 이를 통합하기 보다는 기술적인 백단에서의 협력을 구상하고 있다.

이에 박 사장은 "삼성 갤럭시에 갑자기 누구를 넣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기술 뒷단에서 협력하는 방안을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박 사장은 지난해 말 조직개편에 대해서도 추가 설명을 했다 .SK텔레콤은 작년 12월 조직개편을 통해 'MNO'와 'New Biz(성장사업)'를 각각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이원화 조직 체계인 '듀얼(Dual) 운영시스템(OS)'를 도입했다.

박 사장은 "SK텔레콤이 지난 3년 동안 11번가, ADT캡스, SK브로드밴드, 원스토어, 웨이브 등의 자회사가 성장해왔고 모두 상장할 수 있는 회사들이다"라며 "이는 주주이익 극대화와 이 회사들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따로 만들 수 있는 것인데, SK텔레콤 구성과 조직이 훌륭하지만 이런 일은 전담하기에는 무리가 있어 듀얼 OS라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SK텔레콤의 통신 매출이 60%지만 향후 신사업이 성장해 매출 구성이 비슷해질 가능성이 높다. 이에 박 사장은 SK텔레콤의 사명을 통신을 의미하는 '텔레콤' 대신 새로운 브랜드와 이름을 바꿔야 하는 시작점에 와있다는 생각도 밝혔다.

박 사장은 "사명 변경에 대해 내부적 논의를 시작하는 변화의 길목에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더불어 박 사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글로벌 협력을 더욱 가속화할 계획도 밝혔다. 특히 이번 CES에서도 아마존웹서비스(AWS)의 앤디 제시 CEO를 만나 5G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 기반 클라우드 사업을 논의했으며 글로벌 전기차기업 바이톤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이 CES 전시장 내 아마존 부스에서 앤디 제시(Andy Jassy) 아마존웹서비스(AWS) CEO와 악수를 하고 있다. 이날 SK텔레콤과 아마존웹서비스는 클라우드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SK텔레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