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643조 국민연금 CIO에 안효준 BNK금융지주 사장

  • 2018.10.08(월) 15:07

기금운용본부장, 1년 3개월 공석…두번 공모 끝에 최종 선임

▲ 안효준 신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CIO)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CIO)에 안효준 BNK금융지주 글로벌 총괄부문장(사장)이 선임됐다. 국민연금은 두 번의 공모과정을 거쳐 안효준 사장을 최종 선임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장은 국민 노후자금인 643조원의 연금을 운용하는 책임자로 '자본시장 대통령'으로 불린다.

국민연금공단은 8일 안효준 BNK금융지주 글로벌 총괄부문장(사장)을 새 기금운용본부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1년 넘게 공석이었던 기금운용본부장 자리의 장기 공백 상황이 일단락됐다.

안효준 사장은 서울증권 애널리스트로 금융투자업계에 첫발을 내디딘 후 뉴욕지점장, 해외운용팀장을 역임했다. 대우증권에서는 홍콩지점 주식운용팀장을, 국민연금에서는 주식운용실장을 맡는 등 국민연금에서 일한 경험이 있다.

기금운용본부장 자리는 지난해 7월 강면욱 전 본부장이 일신상의 이유로 중도 사퇴하면서 지금까지 1년 3개월째 비어있었다.

국민연금공단은 지난 2월 공모절차를 개시했지만 적격자가 없다는 이유로 CIO를 선임하지 못했다. 다시 진행한 지난 6월 공모에서는 총 30명이 지원했으며 면접과정 등을 거쳐 안효준 사장,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 등 5명으로 후보자를 추린 바 있다.

이후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 등이 유력한 CIO 후보로 올랐지만 결국 안효준 사장으로 최종 결정됐다.

 

국민연금은 기금운용본부장 장기 공백 상태에 기금운용 수익률마저 떨어지며 비난의 화살을 맞았다. 실제로 국민연금이 지난 8월 발표한 올해 상반기(1월~6월) 운용수익률은 124조원을 투자하는 국내 주식부문이 –5.3%, 전체 자산(638조원 기준)은 0.9%로 저조했다.

 

장기간의 CIO 공백사태를 메우는 동시에 국민연금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안효준 사장을 새로운 CIO로 선임한 만큼 향후 국민연금 기금운용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번에 새로 선임된 기금운용본부장은 1999년 기금운용본부가 출범한 이후 8번째 본부장으로 임기는 2년이다.

 

■ 안효준 신임 CIO 프로필
▲1963년 생 ▲부산대 경영학과 졸 ▲1988년 서울증권 애널리스트 ▲1992년 서울증권 뉴욕사무소 소장 ▲2002년 대우증권 홍콩법인 주식운용팀 팀장 ▲2011년 국민연금공단 해외증권실 실장 ▲2011년 국민연금공단 주식운용실 실장 ▲2013년 교보악사자산운용 대표이사 ▲2016년 BNK투자증권 대표이사 ▲2017년 BNK금융지주그룹 글로벌총괄 사장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